KT(회장 황창규)가 안랩(대표 권치중)과 손잡고 통합 위협인텔리전스(TI)를 포함해 새로운 정보보안 서비스를 개발한다.

양사는 3일 KT의 통합보안플랫폼사업단장인 김준근 전무와 안랩의 권치중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이와 관련 융합보안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는 기가 시큐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국내 최다 네트워크 위협정보 수집 및 탐지기술과 오랜 악성코드 분석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안랩은 보안위협 정보와 경험을 기반으로 엔드포인트 및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 보안관제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최대 종합보안 기업이다.

양사는 정보보안 플랫폼을 통합·연계해 기존에 보안 기업이 자체적으로 수행했던 위협정보 수집 범위를 넓히고 ▲통합 TI 제공 서비스 ▲세이프존(Safe-Zone) 서비스 ▲SaaS(Software as a Service)형 백신서비스 등을 출시할 계획이다.



‘통합 TI 제공 서비스’는 KT가 보유한 네트워크와 안랩의 엔드포인트 위협정보를 통합해 PC와 모바일 기기 등을 공격하는 해커의 IP와 악성코드 유포지를 실시간 추적하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최근 인공지능(AI)형 봇넷과 같이 지능적이고 지속적으로 진화한 사이버 공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세이프존(Safe-Zone) 서비스’는 카페, 식당 등 방문 고객이 KT 보안 와이파이 공유기인 기가 와이파이 시큐어(GiGA WiFi Secure)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7월 선보일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안랩 V3 모바일 플러스(AhnLab V3 Mobile Plus)’와 연동해 고객의 스마트폰·태블릿의 유해사이트 접속 차단, 악성 애플리케이션 제거 등 기능을 자동으로 수행해 사용자를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보호해준다.

‘SaaS형 백신 서비스’는 안랩의 중소기업용 통합 PC 보안 솔루션 ‘안랩 V3 MSS’를 활용한 중소기업용 백신 서비스다. 전문적인 보안 관리와 투자가 어려운 중소기업에서도 쉽고 편리하게 사내 PC의 보안 현황을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다.

KT와 안랩은 다양한 기술 개발·서비스 출시로 국내 보안시장을 리딩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권치중 안랩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국내 최대 네트워크 사업자 KT의 ‘기가 시큐어 플랫폼’ 네트워크 위협정보와 안랩의 엔드포인트 위협정보를 합쳐 폭넓은 인텔리전스를 기반으로 더욱 강력한 보안위협 대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김준근 KT 통합보안플랫폼사업단장(전무)은 “기가 시큐어 플랫폼 기반으로 국내 중소보안 벤더에 실시간 위협정보를 제공하는 협력모델을 통해 상생할 수 있는 보안 생태계를 조성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해킹으로부터 안전한 보안환경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