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와 한국유통산업진흥원이 주최하는 케이샵 2019가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케이샵은 크게 ‘컨퍼런스’와 ‘전시회’로 구성된다. 컨퍼런스에서는 크게 ‘리테일 혁신’과 ‘크로스보더 리테일’을 주제로 업계 전문연사의 발표가 이어진다. 전시회에서는 리테일 및 이커머스업체와 유관 솔루션, 물류업체의 기술 및 서비스를 소개하는 기업부스가 운영된다.

케이샵 컨퍼런스 개별 트랙은 △매장의 디지털화, 어디까지 필요한가 △이웃 국가의 2019 리테일 핫이슈 들여다보기 △개인화의 시대, 맞춤형 쇼핑을 제안하다 I, II △크로스보더 라스트마일 풀필먼트의 완성 △크로스보더 이커머스의 새로운 모델로 구성된다. 대표적으로 21일에는 동남아시아 거점 마켓플레이스 라자다(Lazada), 쇼피(Shopee), 티키(Tiki), 큐텐(Qoo10)의 현지 특화 전략 발표가 이어진다.

케이샵 전시회에는 롯데홈쇼핑, SPC네트웍스, NHN고도, 채널어드바이저 등 60여개의 리테일 기업이 참가했다. AR/VR, 인공지능, 무인 자동화 솔루션 등 리테일 업계에 최근 도입된 기술과 서비스가 소개됐다. 예컨대 코리아세븐은 무인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구성하는 기술을 전시했다. 코리아세븐의 결제로봇 ‘브니’가 이 자리에서 소개됐다.

킨텍스 관계자는 “올해로 7회를 맞이하는 케이샵을 통해 글로벌 리테일 시장 트렌드와 이커머스를 통한 해외시장 진출 전략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며 “국내 유통 및 전자상거래, 소비재 브랜드 제조사 관계자들이 기술 도입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해 매년 방문한다”고 소개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