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이 ‘사이버보안’을 넘어 물리적 환경에서 사람의 생명과 재산까지 보호하는 ‘안전(Safety)’ 분야로 사업 범위를 확장한다. 5G 초연결 시대에 맞는 ‘융합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른바 ‘초(超)보안’ 사업자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이용환 SK인포섹 대표는 19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5G로 진입하게 될 진정한 초연결 융합 시대에서는 정보기술(IT)과 물리, 운영기술(OT), 사물인터넷(IoT) 환경을 서로 넘나들며 복합위협이 급증하고 생명과 안전 위협까지 커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2017년부터 추진해온 디지털시큐리티 개념을 더욱 확장, 이종산업과 보안기술 융합으로 안전 영역으로까지 역할을 수행해 새로운 가치를 구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SK인포섹은 지난해 선보인 융합보안 관제 플랫폼 ‘시큐디움 아이오티(IoT)’를 주축으로 건설안전·산업안전·재난안전 등의 분야 전문기업들과 협력 생태계를 구축해 융합보안 서비스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큐디움 IoT’는 사이버 위협 데이터를 수집·분석 하는 보안관제 플랫폼 ‘시큐디움’을 안전관리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플랫폼이다. 보안기술과 안전관리 기술 간 융합으로 안전사고, 재난·재해 등으로부터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시큐디움은 사이버 보안 시스템의 로그 정보를 수집·분석·처리하는 핵심 기술과 위험 대응·관리 프로세스를 내재화하고 있다. SK인포섹은 이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시큐디움의 데이터 처리 범위를 물리, OT, IoT 영역까지 확대했다. 이를 통해 안전관리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는 다양한 IoT 기기와 연결해 통합안전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시큐디움 IoT 사업의 핵심이다.

시큐디움 IoT 사업을 맡고 있는 이수영 DS사업그룹장은 “산업현장에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 기기나 센서를 설치하지만, 사고 대응이나 예방에 한계가 있다”면서, “시큐디움 IoT 서비스는 위험 요소를 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사고를 예방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건설, 공장, 물류 등 산업현장에서 근로자와 중장비 기계 간의 충돌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데 이를 예방하기 위해 중장비 기계에 접근경보 센서를 설치한다. 이 센서를 시큐디움 IoT 플랫폼에 연결하면 사고 발생 시에 안전관리자가 빠르게 대처할 수 있게 된다. 경보 데이터 축적을 통해 위험 빈도수, 사고 위험 구역 등 여러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근로자와 중장비 기계의 동선을 조정하거나, 안전관리 기기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위험 요소를 체계적으로 예방·관리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처럼 접근경보 외에도 CCTV, 영상분석, 충돌감지, 온도감지 등 다양한 IoT 기기들이 시큐디움 IoT 플랫폼과 연결이 더해질수록 안전사고의 위험도를 현저히 낮출 수 있다고 이 그룹장은 설명했다.

SK인포섹은 융합보안 서비스 제공을 위해 산업안전, 건설안전, 재난안전 분야에서 사업을 해온 경우시스테크(공동대표 장세권, 장용준), 영신디엔씨(대표 강일형), 올라이트라이프(대표 김진옥) 등과 협업하고 있다. 앞으로도 산업안전 전력관리 화재·재난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 전문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들 기업 외에도 SK ICT 패밀리인 SK텔레콤, ADT캡스와 긴밀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

이 대표는 “융합보안 협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각 산업영역에서 강력한 입지를 확보하고 있는 중견기업과 SK인포섹이 힘을 모아 새로운 서비스와 가치를 제공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이 협력 생태계에는 SK ICT패밀리도 포함된다. IoT 보안 관련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SK텔레콤, 전국 서비스망을 갖고 있는 ADT캡스와 긴밀하게 협력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SK인포섹은 플랫폼 기반 융합보안 넘버원 플레이어로, 보안과 더불어 안전의 가치를 모두 제공하는 융합보안 기업으로 입지를 견고히 해나가겠다”며 “오는 2021년 기업가치 1조 회사가 되겠다는 목표로 융합보안과 클라우드 보안에 주력하고 공공기관과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SMB)까지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