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중소기업의 신용상태를 가장 잘 알고 있는 회사는 어딜까? 아마도 더존비즈온일 가능성이 높다. 대다수의 중소기업에 세무회계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때문에 고객사의 실시간 재무상황을 알 수 있다.

만약 더존비즈온이 이 데이터를 통해 기업의 신용평가를 할 수 있다면 어떨까? 비외감 기업의 재무건전성을 신뢰하지 못해 대출 승인을 꺼려하던 은행이 더존비즈온의 신용평가를 보고 대출을 승인할 수도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는 이같은 시나리오가 불가능했다. 신용정보법 등 관련 규제로 인해 더존비즈온이 데이터를 활용할 수 없었다.

더존비즈온은 2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최종 지정돼 ‘금융규제 샌드박스’ 적용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기업의 회계 데이터를 분석 가공해 신용정보로 제공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의거, 금융 산업 경쟁력과 소비자 편익을 높일 수 있는 혁신금융서비스에 대해 일정 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 또는 유예하는 제도이다. 더존비즈온은 지난달 1일 혁신금융서비스 우선심사 대상 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제2차 혁신금융심사위원회를 거쳐 이번에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최종 지정됐다.
더존비즈온이 금융규제 샌드박스로 신청한 영역은 ‘실시간 회계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신용정보 제공 서비스’이다. 기업의 세무·회계 데이터를 신용정보로 가공해 이를 필요로 하는 금융기관에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여기서 의미가 있는 것은 ‘실시간’이다. 지금까지 기업에 대한 정보는 ‘결산’을 해야 알 수 있었다. 하지만 더존비즈온은 고객사에 실시간 회계정보를 알 수 있다. 금융기관은 이와 같은 실시간 회계 정보를 분석한 신용평가가 있다면 좀더 많은 중소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더 많은 중소기업이 금융기관을 이용할 수 있게 되고, 은행도 고객층을 확대할 수 있다.

더존비즈온은 “금융기관 대출 심사 시 신용정보의 부족으로 제도권 금융혜택에서 소외 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세무·회계 데이터에 기반한 동적 신용정보를 개발,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