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랜섬웨어, 암호화폐 채굴 공격, 멀웨어 감염과 피싱공격, 공급망공격 등 주요 위협에 비교적 잘 대처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주요 위협 탐지율이 전세계 평균 대비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상대적인 수치에 의한 평가일 뿐 사이버위협은 지속적으로 정교해지고 강력해지고 있어 보안수준을 높이려는 노력은 지속적으로 요구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22일 미디어 브리핑을 열고 2018년 주요 보안위협을 분석한 결과를 담아 최근 발간한 최근 발간한 ‘보안 인텔리전스 보고서(SIR, v24)’ 주요내용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주요 보안위협으로 랜섬웨어와 암호화폐 채굴 위협, 피싱 공격, 공급망 공격, 멀웨어 감염, 드라이브바이다운로드(Drive By Downloads, DBD)를 꼽았다.

김귀련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보안담당 부장은 이날 “랜섬웨어와 멀웨어 감염은 감소한 반면에 암호화폐 채굴과 공급망 공격은 증가했다”면서 “사람을 속여 정보를 빼내는 피싱 공격은 기술로 방어하기 어렵기 때문에 여전히 골치이며, 웹에 접속만해도 감염되는 DBD 공격도 많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2017년 가장 위협적이던 랜섬웨어는 2018년 60%까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랜섬웨어가 기승을 부리면서 기업, 정부, 보안업체 등이 사용자들에게 보안수칙을 알리고 중요한 파일은 백업하라는 등 대응책과 복구방법 등을 고지하면서 사용자 인식이 전반적으로 커지고 대응기술도 향상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능화된 보안 소프트웨어, 윈도우 10 이용 증가, 윈도우 디펜더 ATP(Windows defender ATP)와 같은 솔루션이 감염되기 전에 의심스러운 동작을 포착하고 사전에 차단해 랜섬웨어 및 멀웨어에 대한 감염을 감소시켰다고도 설명했다.

한국의 멀웨어 탐지율은 4.92%로 전세계 평균 대비 9%, 아태지역 대비 34% 낮아 멀웨어 감염에 잘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랜섬웨어는 감소한 반면에 개인 컴퓨터를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되도록 감염시켜 불법 수익을 창출하는 형태의 공격이 증가했다. 실제로 2018년 랜섬웨어 탐지율이 0.05%에 그친데 비해 전세계 월평균 암호화폐 채굴 탐지율은 0.12%로 나타났다.

한국의 암호화폐 채굴 탐지율은 0.05%로 전세계 대비 58%, 아태지역 대비 64% 낮은 수치를 기록해 피해가 매우 심각하지는 않다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설명했다.

랜섬웨어와 달리 암호화폐 채굴은 사용자의 개입이 필요하지 않다. 사용자가 다른 작업을 수행하거나 컴퓨터와 떨어져 있는 동안 작업, 사용자의 컴퓨터 성능이 눈에 띄게 저하되지 않는 이상 전혀 인식하지 못할 수도 있다. 그 결과 사용자들이 보안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행동을 취할 가능성이 낮아지고, 공격자들이 장시간 암호화폐 채굴에 시스템을 활용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암호화폐 채굴 방식은 웹페이지 자바스크립트 코드를 삽입하는 브라우저 기반 채굴 방식이 증가하고 있다. 또한 암호화폐 채굴 트렌드는 비트코인같은 암호화폐 가격 등락과 연관성이 있다.

김 부장은 “암호화폐 채굴 악성코드가 비트코인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트렌드를 확인했다”고 했다. 채굴 공격이 증가할 때 비트코인 가격도 올라간 데 따른 분석이다. 다만 암호화폐 가격이 떨어지면 수익성이 낮아지기 때문에 공격자들의 암호화폐 채굴 공격 추세가 감소한다는 분석이 많다.

피싱 공격은 여전히 만연한 공격 방법 중 하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365에서 매달 4700억개 이상의 이메일 메시지를 기반으로 피싱과 멀웨어를 분석하고 있다. 그 결과 피싱 메일은 2018년 한 해 동안 250% 증가했다.

최근 공격 형태는 단순 URL 클릭을 유도하던 과거와는 달리 개인 정보 도용을 위해 가짜 로그인 양식 배포 등 더 다양하고 심화된 형태로 변형돼 공격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격자는 단일 URL, 도메인, IP주소를 사용해 메일을 보내지 않고 다양한 인프라를 사용한다. 호스팅 인프라,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를 이용하기도 한다. 공격의 성격도 진화하고 있다.공급망 공격은 최근 몇 년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으며, 시스템 내 정보 취득 뿐 아니라 내부망을 통한 2차 침입 위협이 존재한다.

2017년 6월 우크라이나에서 많은 피해를 야기한 페트야(Petya) 랜섬웨어가 대표적인 사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8년 3월 발생한 두포일(Dofoil) 공격이 P2P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12시간만에 40만대의 윈도우 PC에 암호화폐 채굴 악성코드 감염을 시도했으나 윈도우 디펜더 안티바이러스 시그니처 업데이트를 통해 곧바로 차단했다고 밝혔다.

사용자가 아무것도 다운로드하지 않아도 브라우저 접속만으로도 비밀리에 악성코드에 감염되는 공격 형태인 DBD 또한 전세계적으로 탐지율이 22%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국내는 글로벌 평균 대비 78%, 아태지역 대비 82%로 낮은 탐지율을 보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주요 보안실천 권장사항으로 기업과 기관은 클라우드 백업과 접근 제어를 위한 네트워크 세분화를 실행하고 사이버보안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개인도 신뢰할 수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개인 파일의 지속적인 백업 권장과 운영체제와 사이버 백신을 항상 최신으로 업데이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오는 2020년 1월 14일 이후 윈도우 7 신규 보안 업데이트 및 기술 지원 서비스가 모두 종료될 예정이라고 언급하며, 악성 공격으로부터 디바이스를 보호하기 위해 정기적인 보안 업데이트가 가능한 윈도우10) 등 최신 운영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장은 “사이버 공격이 다양해지고 정교해짐에 따라 기업과 개인 모두 적극적으로 경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며 “마이크로소프트는 고객과 기업이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갈수록 진화하는 사이버위협에 대응하고 기업의 자산을 지키기 위해 사이버보안운영센터(Cyber Defense Operations Center)와 3500명의 보안 전문가, 데이터 과학자들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위협을 감지, 대응하고 있다. 또 보안 연구개발에 매년 약 10억 달러(약 1조1365억 원) 이상을 투자하고 있다.

이번 보안 인텔리전스 보고서는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를 통해 매일 약 6조5000억개의 위협 정보와 보안 데이터를 바탕으로 약 100여 개 이상 국가의 소프트웨어 취약 트렌드를 분석한 연간 리포트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