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대표 권치중)은 최근 사용자 파일을 암호화해 금전을 요구하는 동시에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탈취해 추가 피해를 유발하는 ‘스톱(STOP) 랜섬웨어’를 발견해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스톱 랜섬웨어’는 감염이후 사용자PC 내 파일을 암호화(확장자 .PROMORAD)하며, 복호화 대가로 암호화폐 등 금전을 요구한다. 파일 암호화뿐 아니라 사용자 몰래 정보 유출 악성코드를 추가로 다운로드 한다. 이 악성코드로 사용자 PC에 저장된 비밀번호, 스카이프 대화 내용, 암호화폐 개인 키 정보, 시스템 운영체제(OS) 정보 등 사용자 개인정보를 탈취한다. 탈취를 위한 개인정보 파일들은 암호화 대상에서 제외한다.

‘스톱(STOP) 랜섬웨어’ 랜섬노트 화면(사진 제공=안랩)

‘스톱 랜섬웨어’는 파일 암호화 이후 복호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일반 랜섬웨어 행위 외에도 사용자 몰래 탈취한 개인정보를 바탕으로 향후 추가 피해도 유발할 수 있어 더욱 사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품 SW 및 콘텐츠 다운로드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 실행 자제 ▲의심되는 웹사이트 방문 자제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응용프로그램(어도비, 자바 등),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주기적 검사 등 보안 수칙을 실행해야 한다.

안랩 ASEC대응팀 박태환 팀장은 “이번 랜섬웨어는 암호화 이후 돈을 요구하는 전형적인 악성 기능에 정보수집 및 유출에 특화된 악성코드가 합쳐진 것이 특징”이라며, “피해자는 ‘파일 몸값’지불 요구와 유출된 개인정보를 악용한 금전 피해를 동시에 당할 수 있어 더욱 조심해야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