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샤오미는 1월, 폴더블 폰 렌더링 이미지 같은 동영상을 자사 웨이보에 업로드한 바 있다. 1월은 CES가 한창이던 때로, 삼성과 화웨이가 폴더블 폰을 공개하기도 전이다.

제품은 프로토타입에 가깝겠지만 공동창업자인 린빈(Lin Bin)의 제품 구동 모습은 비교적 본격적이다.

영상을 살펴보면 제품은 아웃폴딩 방식을 채용했고 태블릿 모드에서 양쪽을 접어 스마트폰 크기로 만드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제품이 실물이라고 판단하기 어려운 몇 가지 요소가 있다.

우선 소리를 내는 수화부 스피커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 물론 LG G8이나 샤오미 미 믹스 초기 모델들을 고려해보면 OLED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내도록 처리할 수 있다.

또한, 지문인식 센서 혹은 얼굴인식 센서와 같은 생체인증 센서가 보이지 않는다. 이 부분은 측면 버튼에도 탑재할 수 있으므로 해결은 가능할 것이다. 실제로 영상에서도 린 빈 회장은 휴대폰 모드에서 상단 버튼을 누름을 알 수 있다. 이 버튼에 지문인식 센서가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

스크린 안에서 지문을 인식하는 초음파나 광학 버튼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방식은 영역이 지정돼 있으므로 태블릿 모드일 때와 폰 모드일 때 어디를 터치할지 헷갈릴 가능성이 높다. 즉, UX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부품 비용도 버튼형 센서보다 높다.

카메라 역시 보이지 않는다. 후면에 카메라를 탑재할 가능성이 있지만 이렇게 하면 셀피를 찍을 수 없다. 따라서 실물은 한쪽 베젤을 조금 양보하거나, 비보 넥스처럼 팝업카메라를 사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셀피 카메라로 팝업 카메라를 탑재한 비보 넥스

이를 토대로 만든 레츠고디지털의 렌더링을 보면 폰 모드의 위, 태블릿 모드의 왼쪽 측면에 수화부나 카메라로 보이는 부분이 존재하긴 한다.

현지시각 3월 28일(어제) 공개된 영상도 별다른 변화는 없다. 기존처럼 엣지 디스플레이에 위아래가 극단적으로 작은 스마트폰 형태로 변한다.

폴더블 폰의 가장 큰 단점은 가격이고, 두번째는 불안해보이는 접합부 혹은 외관이다. 접합부가 모든 업체의 문제라고 하면, 외관 문제는 삼성의 경우 인폴드+듀얼스크린으로 해결했다. 화웨이는 디스플레이가 한쪽으로 접히므로 폰 모드일 때 양쪽의 모양이 미묘하게 다르다. 한쪽이 무거워보이고 불완전해보이는 단점도 있다.

메이트 X의 태블릿 모드는 양쪽 마감 처리가 다르다샤오미 제품이 현재의 외관에 위아래(폰 모드 기준) 베젤을 조금 추가하더라도 폰 모드에서는 충분히 완결성 있는 디자인으로 보일 수 있는 이유다.

그런 샤오미가 가격 문제까지 해결했다는 소식이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 보도로는 999달러(약 113만원)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한다. 삼성 폰의 절반, 화웨이 폰의 1/3에 불과한 가격이다. 비결은 중국 업체 웨신눠(維信諾, 영문명 Visionox Technology)로부터 AMOLED 패널을 저렴하게 공급받기 때문이라고 한다. 계열사 간 디스플레이를 주고받는 삼성보다 더 저렴한 제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선뜻 이해가 가지 않지만, 중국에서 벌어지는 일은 원래 한국 사람 머리로는 이해할 수 없는 것이 많다.

어쨌든 샤오미가 폴더블 폰 상용화에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 출시는 2분기로 점쳐지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