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대표 권치중)이 보안 오케스트레이션, 자동화, 대응(SOAR) 개념을 도입한 보안 운영 플랫폼 ‘세피니티 에어(AhnLab Sefinity AIR, Advanced Incident Response)’를 21일 ‘안랩 시큐리티 서밋 2019’ 행사에서 선보였다.

안랩 ‘세피니티 에어’는 ▲안랩의 축적된 보안관제 노하우를 집약해 위협 종류, 상황별 대응 프로세스를 표준화한 ‘플레이북(Playbook)’ 제공 및 대응 자동화 ▲전체적 관점의 보안 운영(Orchestration)을 위한 안랩 엔드포인트 솔루션 및 주요 보안 솔루션과 연동 기능 ▲위협종류 분별 및 정오탐 식별을 자동화하는 머신러닝 기반 ASA(Advanced Security Analytics) 엔진(향후 제공예정)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대응 프로세스를 표준화한 ‘플레이북’을 제공하고 대응을 자동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플레이북’은 다년간 축적된 안랩의 위협 대응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위협 종류, 상황별 대응 프로세스를 표준화한 일종의 대응 절차서다. ‘세피니티 에어’는 이를 기반으로 자동화된 대응절차를 제공하기 때문에 보안 담당자의 경험과 전문성에 따른 편차없이 일정한 품질 이상의 보안위협 대응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

또 보안/비보안 솔루션 연동으로 수집되는 다양한 영역의 보안위협 데이터를 하나의 화면에서 탐색하고 처리할 수 있고, 고객사별 환경에 맞게 프로세스를 최적화할 수도 있어 전반적인 보안위협 대응과 운영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안랩 서비스사업부를 총괄하는 임영선 상무는 “보안위협은 탐지도 중요하지만, 탐지 이후 얼마나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 하는가가 중요하다”며, “’세피니티 에어’는 안랩이 보안관제 분야에서 오랜 기간 수많은 시나리오를 경험하며 쌓은 대응 노하우를 보안 담당자에게 이전해, 보안 위협 대응력과 보안업무 효율성 증대를 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