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5G 서비스 본격화를 앞두고 네트워크 가상화와 네트워크 슬라이싱, 오케스트레이션·자동화 기술을 시범도입한다.

이를 위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19’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현지시간) 세계적인 통신 기술업체인 노키아와 협력(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새로운 5G 사업모델과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한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네트워크 슬라이싱(Network Slicing)을 포함한 다양한 5G 기술 협업을 목표로 성사됐다.

KT와 노키아는 올해 말 서울에서 관련기술 시험적용(Trial)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사 협업은 엔드투엔드(E2E) 자동화와 새로운 수익 창출을 목표로 한 서비스 오케스트레이션(Service Orchestration)과 서비스 어슈어런스(Service Assurance)가 포함된다.

노키아는 네트워크 용량을 각기 다른 이용자, 애플리케이션, 커넥티드카, 사물인터넷(IoT)에 맞춰 주는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위한 E2E 서비스 플랫폼을 KT가 제공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NFV와 함께 5G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기술로, 하나의 물리적 코어 네트워크 인프라를 서비스 형태에 따라 다수의 독립적인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해 각각의 슬라이스를 통해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 실감형 미디어, IoT 등과 같은 5G 서비스가 연결되기 위해서는 서비스 목적, 특징에 따라 데이터 크기, 속도, 지연시간 등 다양한 네트워크 요구사항을 충족해야 한다.

양사는 KT의 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ETSI) NFV 표준 기반 ‘오페라(OPERA)’ 5G E2E 플랫폼과 노키아의 ‘클라우드밴드(CloudBand) 매니지먼트 오케스트레이션’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인터워킹과 5G 자동화를 위한 새로운 개념검증(PoC)도 진행한다. PoC는 KT의 5G 가상 네트워크 환경에서의 호스팅, 오케스트레이팅, 자동화, 관리 등을 검증하게 될 것이다.

황창규 KT 회장이 25일(현지시간) 개막한 MWC 2019에서 ‘마침내 5G와 차세대 지능형 플랫폼을 실현하다(Now a Reality, KT 5G and the Next Intelligent Platform)’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KT는 5G가 네트워크를 넘어 산업과 생활을 변화시키는 서비스 통합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고, 네트워크 가상화 통합 제어체계인 ‘E2E 오케스트레이터’를 개발해 작년 MWC에서 선보였다. 이는 기지국, 코어 장비까지 가상화를 통해 연결해 5G 네트워크를 신속하게 관리해주는 시스템이다.

전홍범 KT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NFV와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KT가 커넥티드카, 가상현실, 사물인터넷,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더욱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것을 가능케 할 것”이라며 “이번 MOU로 KT는 노키아의 입증된 최고급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우수하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을 자신한다”고 말했다.

바스카 고티(Bhaskar Gorti), 노키아 소프트웨어 그룹 사장은 “5G개발의 대표적 선두주자인 한국, 그 중에서도 KT와 함께 미래를 대비하는 협업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라면서 “노키아의 선도적인 엔드 투 엔드 포트폴리오는 KT가 고객만족도와 네트워크 효율성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은 이번 MWC19 기조연설자로 나와 5G를 ‘5G 혁신 플랫폼(5G-as-a-Platform)’이라는 지금껏 없던 새로운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5G 혁신 플랫폼은 산업 분야에서는 디지털 도입과 사업모델 혁신을 가속화시키고, 각종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