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상용 네트워크를 적용한 5G 버스가 서울의 심장을 달린다.

KT(회장 황창규)가 5G 체험버스를 서울 광화문과 강남역 일대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오는 15일부터 24일까지는 광화문, 2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는 강남역 일대에서 5G 체험버스 이벤트를 진행한다.

KT는 대형버스에 5G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적용했다. 버스에는 5G 모바일 핫스팟(MHS, Mobile Hot Spot)이 탑재돼 있다. 광화문과 강남역 일대에 구축된 5G기지국에서 신호를 받아 와이파이(WiFi)로 변환한다. 이를 통해 5G 버스에 탑승한 승객들은 차량 이동 중에도 고품질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투명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꾸며진 5G 버스에서는 5G 네트워크 기반의 기가라이브 TV 등 고품질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기가라이브 TV는 스마트폰 등 별도의 단말이 필요 없는 무선 기반의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다.

가상현실(VR) HMD(Head-Mounted Display)만 쓰면 스페셜포스 VR, 프로농구 VR 생중계를 운행 중인 차 안에서 즐길 수 있고, 영화, 예능, 골프레슨 등을 360도 VR 영상으로 지연 없이 볼 수 있다.

HMD는 안경처럼 머리에 쓰고 눈앞에서 영상을 볼 수 있는 이미지 표시장치로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다.

또 3월에 선보일 5G 상용 서비스 일부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다.

이같은 5G 서비스를 제대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5G 네트워크가 필수다. 5G 시대 대표 킬러서비스인 VR과 증강현실(AR)같은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는 시간당 가장 높은 데이터 트래픽이 발생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이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이라는 세 가지 특징을 갖고 있는 5G는 롱텀에볼로션(LTE) 대비 전송 속도가 최대 20배 빠른 20Gbps, 체감속도는 최소 10배 이상 빠르고 최대 10분의 1의 빠른 응답이 가능하다.

주행 중인 차량 안에서도 초고화질로 생동감 넘치는 미디어 환경을 구현할 수 있는 이유다.

KT 5G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5G시대 모빌리티는 5G 네트워크로 둘러싸여 많은 양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그리고 안정적으로 주고받는 것이 가능해진다”며 “KT는 모빌리티 환경을 비롯한 일상 생활에서도 고객에게 색다른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차원이 다른 5G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KT는 오늘부터 ‘5G 버스’ 사전체험 신청 접수를 받는다. 신청은 ‘5G 버스’ 사이트(www.kt5Gbus.com)에서 할 수 있다. 5G 버스는 15일부터 24일까지 광화문, 2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는 강남 일대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일 5회 운행한다.

한편, KT는 지난 12월 5G 상용 전파송출과 함께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5G 1호 가입자 ‘로타’의 탄생을 알렸다.

이달에는 바리스타 로봇 ‘비트(B;eat)’에 5G망을 적용해 5G 바리스타 로봇을 상용화했다. 비트는 커피 전문 브랜드 달콤커피의 로봇 카페로, 바리스타 로봇이 주문을 받고 커피를 제조한다.

KT는 기존 유선인터넷을 연결해 운영하던 이동형 로봇카페에 5G 무선 네트워크를 적용했다. 로봇카페 비트에는 5G MHS가 탑재돼 있어 유선인터넷 연결 없이 5G 기지국 신호를 받아 작동한다.

이번 5G MHS 가입자는 KT 기가라이브 TV 사업파트너인 ‘브로틴’으로 양사는 향후 5G VR 콘텐츠와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