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9에서 가장 화제가 제품 하나인 플렉스파이를 만져봤다. 정식 제품이 아닌 시제품이지만 , 화면, 접합부가 제대로 작동하는 제품이다.

터치 느낌은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 느낌이 확실히 강하다 접을 본체와 디스플레이가 미묘하게 유격되는 느낌이 있어 불안감이 든다. 터치감 등은 나쁘지 않다. 중가 안드로이폰 정도는 된다.

가지의 화면 비율을 갖추고 있는데, 프로세서가 들어있는 본체 옆의 화면이 스마트폰 모드, 나머지 둘은 태블릿 모드에 가깝다 화면비는 아이패드와 유사해 폈을 때는 아이패드 미니의 구린 버전 같은 느낌이 된다.

일반 스마트폰 정도의 두께

여러 기울기의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기기 두께는 자료 사진에서는 매우 두꺼워 보였으나, 실제로 보면 얇다. 아웃폴드 방식(화면이 바깥으로 접힘)이므로 스크린이 땅에 닿지만 깨질 같은 느낌이 아니라 튀어 오를 느낌이다. 무게도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제품은 최초의 폴더블 폰이지만 사실 로열은 폴더블 폰을 팔러 나온 아닌 같았다. 로열은 관람객을 끌어모으는, 관심을 받는 요소로 플렉스파이를 사용하고 있고, 요체는 플렉서블 OLED. 삼성이나 LG 충분히 만들 법하지만 채산성 문제로 만들지 않을 같은 괴상한 제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 높은 밸류의 마켓이 아닌 여러 이상한 제품을 만드는 업체들에게 어필을 하려고 있는 보였다. 플렉스파이 역시 한국 회사들의 폴더블 폰예상 가격( 2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평가)보다 훨씬 저렴한 8999위안(혹은 1300달러, 145만원) 내놓고 있다. 그런데 실물을 보면 마음속에서그돈이면 조금 보태서 시전된다. 어차피 비싼데 조금 비싸고 제대로 사는 어떨까 싶은 기분, 플렉스파이를 기분이다.

디스플레이를 활용할 수 있는 무드등

그런 걸 거기 왜 넣어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