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심스키입니다.

여러분 알파고 아시죠?
이세돌 9단을 비롯해 세계 최강 바둑기사들을 모두 물리친 무서운 인공지능이죠. 알파고는 구글의 인공지능 회사인 딥마인드라는 곳에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딥마인드가 최근에 알파고보다 더 무서운 인공지능을 만들었다네요. 유명한 과학저널 ‘사이언스지’에 발표됐습니다.

이름하여, ‘알파제로’입니다. 알파제로는 알파고의 모든 버전을 간단하게 제압하고 알파고를 이긴 알파고 제로도
짓밟았다고 합니다. 이 엄청난 알파제로는 어떤 AI일까요.

알파제로의 특징은 두 가지입니다. 첫 번째 교재 없이 스스로 학습합니다. AI는 학습이라는 것을 해야 합니다. 사람도 좋은 책을 보고 공부를 해야 똑똑해지잖아요? 알파고는 전 세계 프로 바둑기사의 기보 3000만 수를 학습했다고 합니다. 좋은 교재를 보고 열심히 배운 거죠.  이런 걸 지도 학습이라고 합니다. 사람이 알파고의 학습을 지도한 거죠.

그런데 알파제로는 인간의 기보를 학습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인간 지식 도움 없이 게임 룰만 입력하면 스스로 성장하는 AI라는 것입니다.  알파제로는 복제된 자신과 게임을 합니다. 복제된 자신과 게임을 하고 그 결과에서 이기는 법을 학습하는 것입니다. AI는 학습을 위한 빅데이터가 필요한데 알파제로는 스스로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셈입니다. AI를 위해 인간이 더 이상 학습 데이터를 만드느라 고생할 필요가 없어진다는 얘기죠. 이를 비지도 학습, 강화 학습이라고 부릅니다. 기계 스스로 학습하고 발전한다니 왠지 스카이넷이 등장할 것 같아 오싹하기도 하네요.

알파제로의 또 다른 특징은 ‘범용’이라는 점입니다. 알파고라는 이름에서 ‘고’는 바둑이라는 의미입니다. 바둑이 영어로 ‘go’ 거든요. 알파고에서 ‘GO’라는 단어가 빠진 건 알파제로가 더 이상 바둑 프로램이 아니라는 걸 의미하죠. 알파제로는 바둑뿐 아니라 서양의 체스, 일본 장기인 ‘쇼기’ 등 다양한 보드게임을 모두 섭렵했습니다. 쇼기대회에서 우승한 AI ‘엘모’를 학습을 시작한 지 2시간 만에 이겼고 체스대회 우승한 AI 스톡 피시는 학습 시작 4시간 만에 넘어섰다고 합니다. 가장 힘든 상대는 자신의 조상인 ‘알파고 제로’였는데 알파고 제로를 이기는데도 30시간밖에 걸리지 않았답니다
이처럼 알파제로는 기본적인 규칙만 알려주면 자신과 대결을 해가면서 발전합니다.

자신이 강해질수록 강해지는 속도가 빨라지겠죠? 정말 무서운 AI가 아닐 수 없습니다. 다양한 분야를 스스로 학습하는 알파제로는 바둑 체스 쇼기 같은 보드 게임을 넘어 의료, 환경, 도시문제처럼 인간이 해결하지 못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네요. 대단합니다.

근데 이런 건 왜 맨날 구글만 만드나요? 우리 기업들도 힘 내주세요, 화이팅!

<심재석 기자> [email protected]
<박리세윤 PD>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