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0억달러 투자 유치

쿠팡이 소프트뱅크비전펀드로부터 20억 달러의 투자를 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2015년 6월 소프트뱅크그룹의 10억 달러 투자 이후 이뤄진 추가 투자다. 이번 쿠팡의 투자유치는 국내 인터넷 기업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다.

쿠팡은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고객을 위한 기술 혁신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예컨대 쿠팡의 클라우드 플랫폼은 하룻밤 사이에 배송량이 두 배로 늘어나는 수요 증가에 대응해 낸다. 전년대비 200% 성장한 쿠팡의 결제 서비스인 로켓페이는 ‘원터치 결제’와 같은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한다. 쿠팡의 데이터 플랫폼은 매일 3억 건 이상의 상품 검색 결과를 고객에게 제시한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 겸 CEO는 “김범석 대표가 보여준 거대한 비전과 리더십은 쿠팡을 한국 이커머스 시장의 리더이자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인터넷 기업 중 하나로 성장시켰다. 고객들에게 계속해서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고 있는 쿠팡과 손잡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쿠팡은 그동안 고객의 삶을 획기적으로 편하게 만들 수 있는 기술 혁신을 위해 쉬지 않고 달려왔다”며 “우리는 소프트뱅크와의 파트너십에 힘입어 데이터와 물류, 페이먼트 플랫폼을 혁신할 것이며, 고객이 점점 더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생각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쿠팡은 1억2000만 종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그 가운데 400만 종은 로켓배송 품목으로 주문 다음날 바로 받아볼 수 있다. 쿠팡의 로켓배송은 하루 100만 상자 이상을 배송하고 있으며, 9월 기준 누적 배송량은 10억개를 넘었다. 쿠팡에서 1년에 50회 이상 구매하는 고객은 수백만 명에 이르며, 한국인 두 명 중 한 명이 쿠팡의 모바일 앱을 설치했다는 회사측 평가다.

쿠팡은 2018년 매출로 지난해(26846억원)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한 5조원에 이를 것이라 전망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Categories: 기사

Tags: , , ,

1 reply

    Trackbacks

    1. 쿠팡의 ‘로켓와우’를 보면서 - Purengom's Monologue | 푸른곰의 모노로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