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파이(WiFi) 무선 네트워킹 표준기술 표기법이 쉽고 단순해진다.

와이파이얼라이언스(Wi-Fi Alliance)는 차세대 와이파이(WiFi) 기술 표준인 802.11ax 기술을 앞으로 ‘와이파이 6’라고 표기한다고 밝혔다.

802.11ac는 ‘와이파이5’, 802.11n은 ‘와이파이4’로 표기할 예정이다. 다만 802.11b나 a, g 등은 초기 무선네트워킹 기술표준으로 현재 시장에서 거의 표기되고 있지 않아 새 표기법을 따르지 않고 기존대로 유지한다.

그동안 세대별 와이파이 기술 표기법은 802.11 다음에 기술발전에 따라 영어문자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왔다. 802.11a/b/g/n/ac 등과 같은 형태다. 이는 길이도 길 뿐만 아니라 사용자들이 일부러 기억하지 않으면 이전 기술인지, 최신 기술을 구별하기가 쉽지 않았다.

와이파이얼라이언스는 이같은 긴 이름대신 세대별 숫자를 사용해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했다.

‘와이파이6’부터 IEEE 802.11 와이파이 인증 프로그램에서 새로운 이름체계가 사용되며, ‘와이파이6 인증(Wi-Fi CERTIFIED 6)’은 내년에 공개된다.

와이파이6는 기존 표준 기술 대비 훨씬 더 빠른 속도와 용량을 제공하며, 대기 시간은 물론 전력 소모도 줄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주파수 대역도 2.4GHz와 5GHz를 모두 이용한다.

앞으로 와이파이5로 불리우게 되는 802.11ac 웨이브1(1.3Gbps) 대비 4배인 최대 4.8Gbps를 지원한다. 직교분할다중접속(OFDMA, Orthogonal Frequency-Division Multiple Access), 다중사용자 다중입출력(MU-MIMO) 기술 등을 사용해 트래픽이 몰리는 환경에서 네트워크 효율을 높이고 대기시간을 줄이며 다수의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TWT(Target sake Time)을 지원해 와이파이 기기의 배터리 수명도 향상시킨다.

따라서 트래픽 밀집 지역과 와이파이 간 간섭 영향이 큰 지역에서 활용성이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와이파이얼라이언스 대표(Edgar Figueroa)는 “거의 20년 동안 와이파이 사용자는 기술 명명 규칙에 따라 기기가 최신 와이파이를 지원하는지 확인해야 했다”라면서 “와이파이6를 소개하면서 업계와 사용자가 자신의 기기나 연결성이 지원되는 와이파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새로운 이름체계를 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