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현지 시각 10월 30일, 새 아이패드 프로를 내놓았다. 가장 큰 변화는 디자인이다. 아이패드 역사상 두번째로 큰 변화에 해당한다. 기존 아이패드에서 아이패드 에어로 변화할 때 좌우 베젤이 크게 줄어드는 변화가 있었다. 이번 디자인 리뉴얼에선 위아래 베젤도 줄어들었다. 홈 버튼은 사라지고 상단에 아이폰X 시리즈와 같은 트루뎁스 카메라가 들어갔다. 다행히 노치는 없다. 따라서 애니모지, 미모지, 페이스ID 결제 등을 아이폰X 시리즈들과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후면 카메라는 12메가픽셀/F1.8인데 카툭튀가 적용돼 바닥에 놓을 때 불안한 모습이다.

 

전작과의 비율 차이, 아이패드 프로 10.5인치 제품보다 작다

 

측면 변화도 상당하다. 아이패드 특유의 인체공학적인 물방울 디자인을 버리고 아이패드 1세대 혹은 아이폰4가 떠오르는 각진 측면을 적용했다. 맥북 프로의 상판과도 비슷한 느낌이다. 각진 모양을 구현한 이유는 따로 있다. 애플 펜슬을 붙이기 위해서다. 측면 두께는 5.9mm.

 

 

단자는 라이트닝이 아닌 USB-C를 적용해 범용성이 더욱 높아졌다. 이 단자를 통해 카메라 등과 직접 연결할 수 있으며, 핸드폰을 충전할 수도 있다. 즉, 애플은 아이패드를 스마트폰보다는 PC로 규정하기 시작했음을 알 수 있다.

 


 

AP는 아이폰 XS XR의 A12 바이오닉에서 일정 부분 업그레이드를 거친 A12X 바이오닉이 적용됐다. 전작 아이패드들보다 두 배의 그래픽 성능을 낸다고 한다. 이 AP의 성능을 보여주기 위해 아이패드용 NBA 게임과 포토샵을 시연하기도 했다. 특히 어도비는 새 아이패드 프로용 포토샵에서 터치+애플 펜슬에 맞는 새로운 레이아웃을 선보였다. PC용 포토샵과는 다르게 AR을 활용한 시네마토그래피 기능도 있다.

디스플레이는 아이폰 XR의 명칭과 유사한 리퀴드 레티나 디스프레이로 부른다. 화면 밀집도는 264PPI로 기존 아이패드 프로(265PPI)와 비슷한 수준이다.

애플 펜슬도 아이패드 프로의 모양에 맞춰 디자인이 일부 변경됐다. 완전히 원형이던 형태에서 한쪽 면 일부만 평평하게 깎인 형태다. 이 부분을 아이패드 프로에 붙일 수 있으며, 붙일 경우 아이패드 프로의 전력으로 무선충전까지 가능하다. 터치 센서를 통해 에어팟처럼 터치로 간단한 명령을 내릴 수 있다.

 

기존과 비슷한 모양이지만 끝부분 라이트닝 단자가 빠지고 무선 충전 기능이 적용됐다

 

애플 펜슬은 아이패드의 어떤 부분에도 붙일 수 있다. 접착하면 충전 애니메이션이 등장해 펜슬 배터리 상태를 알려준다

 


스마트 키보드는 전면만 덮어씌우던 형태에서, 전후면을 모두 둘러싸도록 폴리오 형태로 바뀌었다. 커버를 열면 윗부분이 킥 스탠드처럼 뒤를 지지하는 방식이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로 부른다. 후면까지 보호되는 장점이 있으나 그만큼 두꺼워진다. 세운 각도가 한 가지뿐이었던 지난 모델과 달리 두 가지의 각도를 지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이패드 프로의 컬러는 실버와 스페이스 그레이 두 가지이며, 용량은 64GB, 256GB, 512GB, 1TB 총 네 가지다. 크기는 11인치와 12.9인치 두 종류이며 11인치는 799달러부터, 12.9인치는 999달러부터다. 셀룰러 버전은 949달러(11”)·1149달러(12.9”). 애플 펜슬은 129달러,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는 179달러(11”)·199달러(12.9”)다.

 

어떻게 해도 이렇게는 안 그려진다

 

현재 미국에서 예약 판매를 시작했으며 11월 7일 출고된다. 한국 판매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으며, 지난 모델의 사례를 떠올려볼 때 한글 각인 키보드가 출시되는 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