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안 업체인 SK인포섹이 SK텔레콤의 자회사가 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포괄적주식교환을 SK인포섹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교환 주식은 SK텔레콤 자사주 1.6%와 SK인포섹 지분 100%이다.

SK텔레콤은 SK그룹 내 보안 사업 역량을 결집해 시너지 창출을 추진한다. 단기적으로는 NSOK와 합병하는 ADT캡스와 SK인포섹의 영업망을 공유해 양적 성장을 도모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물리보안에서 정보보안까지 통합 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국내 보안 서비스 시장의 변화를 주도할 계획이다.

SK㈜에서 SK텔레콤으로 이관되는 SK인포섹은 국내 1위 정보 보안 업체로 연 매출 2000억원을 상회한다. 보안 관제와 컨설팅 · 솔루션 등이 주 사업영역이다. 지난해 아시아 최초로 세계 선도 보안업체들의 연합체인 CTA(Cyber Threat Alliance)에 회원 가입해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SK텔레콤의 뉴(New) ICT 기술과 SK인포섹의 정보보안 플랫폼, 물리보안 사업자인 ADT캡스 출동인력이 융합되면 새로운 차원의 서비스가 탄생할 수 있다.



정보보안 역량은 5G기반 IoT서비스에서 중요하다. 자율주행 관제나 스마트홈 현관출입 통제 등은 이용자 안전과 직결돼 높은 수준의 정보 보안이 함께 요구된다. 스마트팩토리 등에 구축된 IoT센서에서 발생하는 정보를 보호하는 산업 보안 영역에서도 시너지가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자체적으로 보유한 양자암호통신기술과 함께 SK인포섹의 보안 역량으로 확보된 차별화된 안전성을 5G 경쟁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정보보안에서 물리보안까지 모든 역량을 결집해 보안 시장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고 미래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