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서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의심되는 국내 이용자 계정이 약 3만5000개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인 페이스북 이용자의 개인정보 유출 규모를 확인하고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14일 밝혔다.

방통위는 지난 달 29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타임라인 미리보기(View As)’ 버그를 이용한 해킹으로 인해 이용자 계정 약 5000만개의 액세스 토큰이 탈취당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페이스북에 한국인 개인정보 유출 여부와 규모, 유출 경위에 대한 자료를 공식 요청한 바 있다.

이에 페이스북으로 부터 한국인의 유출 계정 수는 3만4891개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조사 결과를 전달받았다.

자료에 따르면 ▲성명과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등 기본정보가 유출된 계정은 1만5623개 ▲기본정보와 함께 성별, 지역, 결혼 상태, 종교 등의 특정 프로필정보가 함께 유출된 계정은 1만8856개다. ▲기본정보와 프로필 정보, 추가 정보에 타임라인의 게시물, 친구 목록, 소속 그룹, 최근 메시지 대화명까지 유출된 계정은 412개에 달했다. 다만 이 수치는 추가 조사를 거쳐 변경될 수 있다.

페이스북은 지난 13일 한국인의 개인정보 유출 규모에 대한 언급 없이 기본정보(성명, 이메일, 전화번호), 추가정보 등이 유출됐다는 사실을 방통위에 신고했다.

방통위는 페이스북에 개인정보가 유출된 한국인 이용자에게 조치할 사항 등을 신속하게 통지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향후 방통위는 한국인 개인정보의 정확한 유출규모, 유출경위 및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준수 여부 등 조사를 진행하고, 법 위반 시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페이지https://www.facebook.com/help/securitynotice?ref=sec

방통위는 이용자들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변경할 것을 권했다. 자동 로그인된 모든 기기에서 로그아웃한 뒤 새로 설정한 비밀번호로 다시 로그인하고, 평소 사용하지 않는 기기나 지역에서 로그인할 때 2단계 인증을 이용해 보안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

또 페이스북의 ‘확인되지 않은 로그인 알림받기’ 기능을 이용해 자신의 계정정보를 이용한 로그인 시도를 확인하고, 페이스북 계정 로그인을 이용하는 불필요한 사이트를 삭제하라고 덧붙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