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재미있는 통계를 내놨다. 셀룰러 네트워크 위치를 파악해 주52시간 근무제도 이후 사람들이 어디에 머물고 있는가다. 휴대폰과 기지국이 주기적으로 교환하는 신호정보를 바탕으로 분석했으며, 비식별 정보지만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 달에 10일 이상 동일 기지국에 4시간 이상 규칙적으로 연결된 휴대폰 이용자를 기반으로 한다.

가장 직장 근처 체류 시간이 크게 줄어든 서울 내 지역은 광화문이다. 다수의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이 위치해 있다. 작년 동기 대비 55분이 감소했다. 맛집이 많은 지역임을 감안해도 크게 줄어든 것이다. 출근 시각도 조금 달라졌다. 지난해 동기(8월 1일~9월 16일) 광화문 직장인들은 주로 7시 30분~8시 사이에 1/4에 해당하는 26%가 출근했으나 올해는 15%만 같은 시간에 출근했다. 출근 직전 시간인 8시 30분~9시에는 지난해 21%였던 출근자가 38%로 늘었다. 즉, 출근 시간이 비교적 늦춰진 것이다.

근무시간은 광화문 인근에서만 줄어든 것이 아니다. 주로 대형 게임회사가 자리하고 있는 판교의 경우 미묘한 차이이나 평균 근무시간이 11.6분 감소했다.

반면, 주52시간 근무제의 영향을 덜 받는 지역도 있다. 금융 대기업이 많은 여의도는 지난해보다 일 평균 근무시간이 6분 줄었고, IT기업은 많지만 대기업이 많지 않은 가산디지털단지의 근무 평균시간은 5분으로 늘었다. 가산디지털단지에는 사람들이 찾아가서 먹을만한 맛집이 많지 않다. 따라서 직장인들이 퇴근 후 지역에 머무를 이유도 많지 않은 편이다. 기자의 전 직장은 가산디지털단지에 있었다.

 

퇴근하는 이종철 기자

 

그렇다면 이 기간 직장인들은 무엇을 했을까? KT와 BC카드가 함께 분석한 결과로는 여가 활동 매출이 늘었다.

광화문과 판교의 경우 18시 이후 주류 관련 매출이 최대 14.7% 감소했다. 여의도와 가산디지털단지는 다르다. 작년 동기 대비 비슷하거나 다소 증가된 규모를 유지했다. 여의도와 가산디지털단지는 포장마차가 많은 지역이므로 주류 소비는 실제로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셀룰러 네트워크와는 별개로, BC카드 기준 동작구, 강서구, 동대문구 등의 여가 활동 매출이 최대 70.3% 증가했으며, 종로구나 금천구의 경우 여가 활동 매출이 6.7~7.7% 줄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