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글 홈이 출시된다. 구글 어시스턴트에 익숙한 안드로이드 천국 한국에서는 비교적 늦은 출시다.

구글 어시스턴트의 장점은 여러 개의 어시스턴트를 동시 구동할 있다는 것이다. , 가족 여러 명의 목소리를 최대 여섯 명까지 인식할 있다. 만약 정성호 같은 성대모사의 달인이면 모두 다른 사람으로 인식할지 궁금하다. 이외에도 구글 홈이 여러 있다면 여러 구글 홈에서 같은 노래를 듣거나, 마이크와 스피커를 이용해 여러 홈에서 같은 메시지를 받는 방송 기능도 있다. 아이가 사달라고 드러눕기 좋은 기능이다.

새로운 기능은 이미 알려진 그대로다. 지금 바로 기사를 그만 써도 정도다. 오케이 구글, 퇴근좀 시켜줘(안돼).

일정 등록, 음악 재생, 볼륨 조절 등을 실행 가능하다. 특이한 기능은 제목이 생각나지 않을 영원한 절대 없어라며 노래를 부르거나 가사를 말해줘도 음악을 찾아준다. 기자간담회 현장에서는 발표를 담당한 미키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총괄) 기능을 설명하려 갑자기 노래를 불렀는데,  구글 직원들이 손을 쥐고 눈을 감는 명장면을 감상할 있었다. 오케이 구글, 미키 노래 부르게 해줘.

 

노래부른 미키 김

 

크롬캐스트와 안드로이드 TV 사용한다면 내부의 역시 실행할 있다. 유튜브는 기본이고넷플릭스에서기묘한 이야기틀어줘등의 명령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벅스뮤직 등의 음악 역시 마찬가지다. 물론 유튜브의 광고도 함께 들어야 하지만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권을 동봉하므로 6개월 동안은 들을 있다. 끼워팔기다.

 

음성 조절은 터치 휠 UI와 음성으로 가능하다via GIPHY

 

실행은 다른 기기와의 다른 차별점이다. 국내 언론사 최신 뉴스, 시원스쿨 영어 학습 컨텐츠, 만개의 레시피에서 요리 레시피를 찾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없이도 안드로이드 앱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 가능하다. 이중 설치 없이 구글 홈에서 바로 실행할 있는 음성 서비스가 있고, 안드로이드나 iOS 기기와 연동되는 앱들이 있다.

 

도박묵시록 카이지도 좋아할 구글 홈

 

음성인식에 대해서는 컨텍스트 대부분을 이해한다. 예를 들어 내년 추석이 언제지?”라고 물었을 내년등의 단어를 문맥으로 이해하며, 다중언어를 등록할 경우 영어로 물으면 영어로, 국어로 물으면 국어로 대답한다.

여기까지만 해도 구글 홈이 충분히 매력적인 기기지만, 가전들과 연동되는 것이 킬러 컨텐츠다. 필립스 Hue, LG전자 가전, 경동나비엔 보일러 연동되는 다양한 제품들이 있다.

 

카드 크기인 명함과 크기를 비교해보자

 

디자인의 경우 빗살무늬 토기나 소이 캔들 같은 느낌이 아니다. 실물 느낌은 구글 홈은 카카오 미니만큼 작으며, 구글 미니는 일반적인 수세미 정도 크기다. 패브릭으로 감싸져 있어 목욕탕에서 사용하면 거품이 같은 느낌이다. 특히 구글 홈은 모더니즘에서 포스트 모더니즘으로 넘어가는 시기에 만든 도기 느낌이 난다. 크기가 작아 인테리어용으로 적절하다기보다는 어떤 인테리어에 놓아도 무리가 없다.

 

마카롱 아님

 

구글 홈은 구글스토어, 하이마트, 옥션, SSG.COM에서 예약판매를 시작했으며, 18 정식 출시된다. 가격은 구글 홈 14만5,000원, 구글 홈 미니 5만9,900원.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