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패로우, '블랙햇 2018' 참가…북미 시장 본격 진출 |

스패로우, ‘블랙햇 2018’ 참가…북미 시장 본격 진출

파수닷컴(대표 조규곤)에서 분사해 독립한 스패로우(대표 장일수)가 ‘블랙햇 USA 2018’ 행사에 참가하면서 북미 시장 공략 행보에 나섰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8일(현지시간) 개막한 블랙햇은 대표적인 글로벌 사이버보안 행사 중 하나다. 1만5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 전세계 컴퓨팅 보안 전문가들이 모여 다양한 분야의 수준 높은 정보들을 공유하는 자리다.

스패로우는 국내 업체 중 유일하게 참가해 애플리케이션 보안 솔루션을 선보이며, 북미 시장 본격 진출을 알렸다. 앞서 일본, 중국 시장 진출에 이어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소프트웨어 강국인 미국 시장 진출에도 적극 힘을 쏟을 계획이다.

스패로우는 이번 행사에서 ▲소스코드 보안 취약점과 런타임 오류를 개발단계부터 검출하는 시큐어코딩 솔루션(SAST) ▲개발 완료 후 테스팅 단계에서 보안 취약점을 진단하는 웹스캐너 솔루션(DAST) ▲웹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공격을 실시간으로 탐지·차단하는 자가방어 솔루션(RASP) ▲이를 모두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인터렉티브허브(InteractiveHUB)를 소개했다.

이와 함께, 시큐어코딩 클라우드 서비스인 스패로우 사스트 온 클라우드(Sparrow SAST on Cloud)와 이번에 런칭된 웹취약점 분석 클라우드 서비스인 스패로우 다스트 온 클라우드(Sparrow DAST on Cloud)를 선보였다.

스패로우는 CWE, OWASP, CERT, MISRA C 등의 글로벌 컴플라이언스는 물론 행안부 47개 보안취약점, 국정원 8대 취약점, 전자금융감독 규정 등의 다양한 국내 컴플라이언스 기준을 모두 충족한다. 또한 세계적인 IT 리서치 기관인 가트너가 매년 선정하는 애플리케이션 보안 테스팅 매직 쿼드런트에 등재된 점에서 경쟁력과 신뢰도를 얻었으며, 타사에서는 제공하지 않는 차별화된 기능들이 주목 받으며 참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는 “미국 현지 파트너들과의 미팅을 통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포춘 100대 기업에 해당하는 여러 고객들과의 1대 1 상담을 진행하는 등 매우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언급하며, “이번 행사를 미국시장 진출 속도를 높이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email protected]



Categories: 기사

Tags: , , ,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