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알토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스트럭처(HCI) 신흥기업인 스마트엑스(SmartX)가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

스마트엑스(대표 웬하오 슈)는 한빛인포텍(대표 박민수)과 총판(Gold Partner)계약을 맺고 한국 시장에서 채널 확대에 나서는 한편, 하드웨어 제조사와의 협력관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 회사는 HCI 솔루션인 ‘SMTX’를 내세워 지난 몇 년간 아시아 지역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이를 기반으로 2017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6년 차이나유니콤의 클라우드센터에 스마트엑스 제품을 공급한 것으로, 현재까지 총 3000노드, 40PB의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의 아시아지역본부를 중심으로 현재 한국, 일본,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에 지사를 설립하며 글로벌 영업망을 확대하고 있다.

웬하오 슈((Wenhao Xu) 스마트엑스 CEO는 “지난 수년간 보여온 괄목할만한 성과를 토대로 한국시장의 고객들에게 가장 합리적인 HCI 솔루션을 공급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스마트엑스는 한국 시장 진출을 위해 이메이션 코리아와 넥산(Nexsan)에서 오랜 경험을 가진 곽진욱 이사를 한국지사의 신임 지사장으로 선임했다.

곽진욱 지사장은 “가상화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 구축을 위한 차세대 인프라로 떠오르고 있는 HCI는 앞으로도 폭발적인 성장을 해나갈 것”이라고 예측하면서 “HCI 분야의 신흥기업이지만 지속적인 성능 향상을 통해 이 시장을 리드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