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시중은행에서는 공인인증서 외에도 공동인증서를 쓸 수 있다. 은행연합회 블록체인 기반 은행공동인증서비스인 뱅크사인(BankSign) 개발을 완료했기 때문이다. 삼성SDS의 넥스레져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한편, 증권회사에서 사용하는 한국금융투자협회의 체인 ID는 지난해부터 공동인증을 시작했다.

 

 

그런데 고통의 상징인 EXE 파일을 여전히 깔아야 할까? 아직은 아니다. 모바일 앱부터 지원하기 때문이다. 이 서비스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우선 뱅크사인 앱을 받아야 한다. 뱅크사인 앱 설치 후 인증서를 받아 각 은행 앱 공인인증 혹은 인증 항목에서 뱅크사인을 쓰겠다고 신청을 한 뒤 사용이 가능하다.

PC의 경우 안전성 테스트를 마치는 9월 말부터 각 은행 지원 시기마다 사용이 가능하다. 즉, PC로 인터넷뱅킹을 주로 이용하는 사용자라면 조금 있다가 신청하는 것이 낫다.

뱅크사인은 공동인증서에 해당하므로, 은행마다 등록과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하는 공인인증서와는 달리 인증 한번을 거치면 여러 은행에서 사용할 수 있다. 문제는 신청 과정이 존재하므로 결과적으로는 절차상 번거로움이 크게 줄지는 않는다. 다만 첫 인증서를 공동인증서로 신청하거나 인증서 갱신 대신 공동인증서를 발급받는 이후에는 조금 더 편리하다고 볼 수 있다. 인증서 갱신 기간도 3년으로 늘었다.

 

인증 방식에 기존에 사용하던 핀과 지문 외에도 패턴이 추가됐다

 

뱅크사인을 비롯한 블록체인 인증 기술은 인증 정보를 블록에 저장해 사용하므로 각 은행 간 인증정보를 실시간 동기화해 위변조를 방지하는 특성이 있다. 카카오도 본인인증 부분에 한해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는 등 대중적으로 이미 널리 사용하고 있는 기술이다. 다만 은행권에서 PC 공동인증을 도입할 때 보안이 확실해진 만큼 설치프로그램을 줄여주기를 간절하게 기도할 뿐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