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5G 상용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유선 전송장비를 국산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5G 이동통신 주력장비로 화웨이를 사용한다고 공식화하면서 부정여론과 우려가 크게 높아진 상황에서 유선 통신장비가 구축되는 모바일 백홀에는 국산 장비를 도입한다는 것을 적극 알리고 나섰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화)는 국산 장비 제조사인 다산네트웍솔루션즈(대표 원덕연)와 유비쿼스(대표 이상근)의 차세대 전송장비를 도입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국산 장비 제조사들과 차세대 전송 장비 개발에 착수한 LG유플러스는 하반기 본격적인 5G 네트워크 구축을 앞두고 이들 두 업체의 장비를 채택해 모바일 백홀에 순차 적용할 계획이다. 모바일 백홀은 무선 기지국 장비들의 데이터 트래픽을 모아 코어(Core) 장비로 전달해 주는 유선 전송망이다.

이번에 도입하는 장비는 5G 무선 기지국과 유선 네트워크(모바일 백홀) 간 데이터 트래픽을 전달해주는 고성능 집선 ‘100G 스위치’다. 현재 롱텀에볼루션(LTE) 네트워크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존 스위치 보다 46배 많은 데이터를 10배 빨리 처리하면서도 장비 크기와 소비전력은 기존 장비와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어 5G 네트워크 고도화의 핵심 장비로 평가받고 있다.

이 장비에는 서비스별로 트래픽 경로를 결정하거나 조정하는 차세대 네트워크 핵심기술인 ‘세그먼트라우팅(SR, Segment Routing)’이 적용돼 있다. 트래픽 제어, 망 운영 간소화, 타 제조사 제품과 쉬운 연동, SDN과 같은 차세대 기술 대응 등에 유리하다.

모바일 백홀 구간에 세그먼트라우팅 기술이 적용된 전송장비를 도입하는 것은 국내 통신사로는 최초이자 해외에서도 유례를 찾기 어렵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 장비에는 다양한 성격의 트래픽을 다수의 가상 네트워크로 구분 전송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Network Slicing)’ 구현을 위해 가상사설망(VPN),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 기술도 적용돼 있다. 고품질 데이터 서비스 보장과 차별적인 서비스 품질 제공, 트래픽 처리 효율을 대폭 높일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두 제조사의 전송 장비를 도입하기로 결정한 후 수십억원 상당의 직접 지원자금을 양사에 지원해 안정적인 장비 개발과 수급을 도모하는 한편 장비검증도 공동 진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마곡 사옥 실험실에서 고성능 집선 100G 스위치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이상헌 LG유플러스 네트워크개발담당은 “5G 이동통신은 스마트폰과 무선 기지국 간 통신을 제외하면 나머지 구간은 유선 네트워크를 통해 데이터가 전송되기 때문에 안정정인 품질의 유선 인프라 투자가 필수적”이라며, “차세대 국산 전송 장비 도입으로 한층 고도화된 유선 네트워크 구축은 물론 동반성장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덕연 다산네트웍솔루션즈 대표는 “LG유플러스의 이번 국산 장비 도입 사례가 5G를 준비하는 해외 통신사에 국산 장비를 공급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5G 서비스를 개시하는 만큼 앞선 기술력을 토대로 해외 시장에서 많은 사업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근 유비쿼스 대표는 “IP/MPLS, 최신의 세그먼트라우팅을 지원하는 이 장비는 국내 네트워크 기술을 한 단계 더 상승시킴은 물론 향후 공공기관, 행정망, 기업망 및 국가 재난망에도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를 비롯한 이동통신3사는 내년 3월 5G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