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가 보안업체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에 투자한다.

NHN엔터테인먼트가 이스트소프트의 100% 자회사인 이스트시큐리티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 이스트시큐리티의 주식 19만2000주를 취득하게 된다.

이스트소프트는 보안 자회사인 이스트시큐리티가 NHN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이같은 방식으로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의 출자 규모는 30억원이다. 액면가 500원인 이스트시큐리티 주식을 31.25배수인 1만5625원에 배정받는 조건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이스트시큐리티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 후 지분율은 모회사 이스트소프트 89.29%, NHN엔터테인먼트 10.71%로 변동된다.

이번 투자를 통해 양사는 각자 전략 사업으로 집중하고 있는 클라우드 분야 사업 강화와 확장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지난 해 1월 이스트소프트의 보안 전문 자회사로 출범했다. 높은 사용자 점유율을 보유한 엔드포인트 보안 백신인 ▲‘알약(PC)’과 ‘알약 M(모바일)’을 필두로 정식 출시를 앞둔 악성코드 분석 대응 시스템 ▲‘쓰렛인사이드(Threat Inside)’에 집중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측은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인텔리전스 통합 보안회사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실행하기 위해 투자유치를 적극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쓰렛인사이드 서비스 인프라 확대’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토스트 클라우드 등 회사가 전략 사업으로 집중하고 있는 클라우드 사업에 이스트시큐리티의 축적된 보안 기술력을 더해 관련 사업 분야의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스트시큐리티 역시 클라우드 보안 분야 사업 경험을 쌓고 사업을 확장하는 등 시너지 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

정상원 이스트시큐리티 대표는 “페이코와 토스트 클라우드 등 NHN엔터테인먼트가 보유한 국내 최고 수준의 데이터와 서비스 인프라에 이스트시큐리티의 보안 기술력이 접목된다면, 향후 더욱 견고한 사업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스트시큐리티 역시 이번 투자 유치를 시작으로 국내 최고의 인텔리전스 통합 보안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