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시스템(대표 이석우)이 클라우드 웹 보안 서비스 ‘클라우드브릭(www.cloudbric.com)’을 분사시켰다. 회사측은 클라우드브릭(대표 정태준)이 독립해 별도 주식회사를 설립했다고 2일 밝혔다.

IT 서비스의 클라우드 전환 추세에 발맞춰 클라우드 기반 웹 보안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클라우드 보안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클라우드브릭은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의 핵심 개발자와 기획자들이 사내 벤처를 구성해 2년의 준비 과정을 거쳐 탄생했다. 서비스 출시 후 3년 동안 27개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 50개의 파트너십, 8000명의 사용자 가입이라는 성과를 올렸다.

더욱 도전적으로 신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2017년 12월에 분사해 법인을 설립했다. 클라우드브릭은 분사와 동시에 중소벤처기업부가 총괄하는 민간투자 주도형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에 선정됐다.

클라우드브릭 홈페이지 화면


클라우드브릭의 주력 사업은 클라우드 기반 웹애플리케이션방화벽(WAF), SSL 및 디도스(DDoS) 보호 솔루션인 ‘클라우드브릭’이다. 기존 WAF의 탐지 기술과는 다른 논리 기반 탐지 엔진을 사용한다. 이와 더불어 트래픽 기반 가격 정책의 SECaaS (Security as a Service)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가의 웹 방화벽 장비를 도입하기 어려웠던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들에 호평을 얻고 있다.

정태준 클라우드브릭 최고경영자(CEO)는 “서비스, 산업, 개인 또는 기업 데이터가 클라우드로 이동하는 전세계적 추세에 따라 클라우드 환경의 사이버 공격 위험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클라우드 보안의 중요성을 알리며 세계 모든 사용자가 보안 위협으로부터 안전해질 때까지 클라우드브릭 연구팀은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라우드브릭은 향후 공격 자동 학습 기술을 기반으로 한층 고도화된 탐지 엔진을 선보일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보안 서비스 플랫폼도 준비 중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