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막기 위한 네이버의 대책이 나왔다. 네이버는 25일 기업 블로그 ‘네이버 다이어리’를 통해 뉴스 댓글 개편 진행 상황을 전했다.

네이버의 대책은 세 개다.

  1. 24시간 동안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가50개로 제한된다.‘(비)공감 취소’역시 해당 개수에 포함된다. 지금까지는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에 대한 제한이 없었다. 동일한 댓글에 대해선 기존과 같이 한 번의 공감/비공감만 가능하다.
  2. 하나의 계정으로 동일한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 3개로 제한된다. 기존의 경우 하루 댓글 작성 한도인 최대20개까지 동일한 기사에 댓글을 작성할 수 있었다.
  3. 연속 댓글 작성 시, 댓글 작성 간격을10초에서60초로 확대하고 연속 공감/비공감 클릭 시에도 10초의 간격을 둔다.

새로운 정책은 오늘(4월 25일)부터 적용된다.

네이버 측에 따르면, 이 정책은 댓글정책이용자패널과의 논의 끝에 나온 것이다. 댓글정책이용자패널과은 업계·학계·협회·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재직하지 않는 일반 이용자 20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3월30일 첫 모임을 시작으로 8월까지 월 1회 간담회를 열고 뉴스 댓글의 운영원칙과 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개선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