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e커머스 업체의 2017년 실적이 발표됐다. e커머스는 엄청난 출혈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시장이다. 누군가 나가떨어질 때까지 ‘가즈아’을 외치는 형국이다. 누가 살아남고, 누가 사라지게 될까.

실적표를 보면서 몇가지 주목할 포인트를 찾아봤다.

 

■ 쿠팡 실적, 좋은거야 나쁜거야?

우선 쿠팡의 성장은 여전히 눈부시다. 2016년 약 1조915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는데, 2017년 40.1% 성장한 2조6846억원을 벌었다.

주의할 점은 이 매출에는 허수가 있다는 것. 쿠팡 매출은 91% 정도가 직매입이다. 오픈마켓의 경우 거래시 수수료 수익이 매출이 잡히는데, 쿠팡은 직매입을 하기 때문에 거래액 자체가 거의 매출로 잡힌다.

오픈마켓 양대 산맥 이베이코리아와 SK플래닛의 매출이 1조원이 채 안되는데, 쿠팡이 2조684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해서 쿠팡에서 구매하는 사람이 이베이코리아나 11번가보다 2.6배 많은 것은 아니다.

이 때문에 쿠팡의 매출액 수치자체보다는 성장률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아무리 성장세가 큰 시장이라도 1년에 40% 성장하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다.

그러나 쿠팡의 문제는 적자폭이다. 무려 638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손실폭은 2016년에 비해 13% 커졌다. 3년 동안 적자가 1조7000억원에 달한다. 위안을 삼을 부분이 있다면 영업손실율이 2016년 30%에서 2017년 24%로 개선됐다는 점이다.

돈을 벌수록 손해가 커지는 이 상황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쿠팡 측은 강점인 ‘로켓배송’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를 하면서 발생한 계획된 적자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쿠팡은 로켓배송을 위해 매일 수백만 개의 상품을 배송할 수 있는 전국 54개 물류 네트워크를 완성했다. 4월 현재 4000억 원 규모의 상품을 확보했다. 이 상품들은 주문하면 다음날 배송 가능하다.

쿠팡의 상징인 로켓배송은 성장의 동력인 동시에 영업적자의 원흉이다. 로켓배송(직매입) 쿠팡 매출 착시현상을 일으키기도 한다.(출처 쿠팡)

그러나 쿠팡은 화수분을 가진 게 아니다. 땅 파서 장사하는 것도 아니다. 적자가 해소되지 않으면 사업을 지속할 수 없다. 일단 미국 법인이 보유한 기존 투자금 가운데 약 5100억 원을 증자 형태로 한국 법인 자본 확충에 사용했다.

그러나 이런 추세의 적자라면 이 자금 역시 금방 바닥을 드러낼 것이다. 이미 많은 투자를 받았기에 추가적인 투자도 쉽지 않을 것이다. 언제까지나 이렇게 영업손실을 기록할 수는 없다. 이제는 진짜 돈을 벌어야 하는 시점이 도래했다. 2018년은 어쩌면 쿠팡에 가장 중요한 한 해가 될 수도 있다.

■ 주춤한 오픈마켓

오픈마켓의 양대산맥인 이베이코리아와 SK플래닛의 실적은 썩 만족스럽지 않을 듯 보인다.

이베이의 경우 매출이 8633억원(2016년)에서 9518억원(2017년)으로 10.3% 성장했다. 두 자리수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e커머스 전체의 성장세를 볼 때 10.3%라는 수치는 썩 만족스럽지는 않을 듯 보인다. 쿠팡, 위메프, 티몬 등 일명 소설커머스 3사는 각각 40.1%, 28.2%, 35.1% 성장했다. 국내 e커머스 전체 시장은 약 40% 정도 성장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성장률도 성장률이지만 영업이익이 623억원으로 6.9% 감소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e커머스 시장의 출혈경쟁이 심해지면서 마케팅 비용이 늘어 이익이 준 것이다.

그러나 치열한 생존경쟁을 펼치고 있는 이 시장에서 이베이코리아만 유일하게 흑자(영업이익률 6.5%)를 기록하고 있다. 다른 경쟁사들이 많게는 수천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하면서 살아남기 경쟁에 몰두해 있는 상황에서 약간의 영업이익 감소는 고민거리라고 볼 수도 없다.

11번가는 별도의 독립 법인이 아니어서 매출이나 영업이익 등에 대한 정확한 실적을 파악하기 힘들어 SK플래닛의 실적을 통해 대충 추산해야 한다.

SK플래닛은 지난 해 전년보다 4.3% 감소한 991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497억원의 영업손실과 함께였다. 영업손실은 25.1% 감소했지만 매출이 4.3% 줄었기 때문에 웃을 수는 없는 실적이다. 지난 해 SK플래닛은 SK테크엑스, 원스토어, T맵 사업부 등을 분할했기 때문에 이같은 변화가 11번가에 의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업계에서는 11번가 자체만으로는 지난해 매출 6천여억원, 영업손실 1천여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 언더독의 반란, 아직은 자본잠식…위메프-티몬

e커머스 업계 2017년 실적표에서 가장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는 회사는 위메프다. 위메프는 4730억원의 매출과 41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매출은 28.2% 늘었고, 영업손실은 34.4% 감소했다. 매출은 늘고 적자는 줄어든 것이다.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비용을 통제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위메프는 지속적으로 매출은 늘리면서 적자를 줄여왔다. 이 추세라면 1,2년 안에 흑자전환도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추측을 해볼 수도 있겠다.

위메프는 특정 날짜에 대규모 할인행사를 하는 ○○데이 이벤트로 인기를 끌고 있다.(출처 위메프)

티몬도 마찬가지다. 티몬은 3572억원의 매출에 1152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매출은 35.1% 늘었고 영업손실은 27.1% 줄었다. 매출은 늘고 적자는 줄였다는 점에서 긍정적 신호를 캐치할 수 있다.

다만 위메프에 비해 매출액은 적으면서 영업손실 규모가 세 배 가까이 된다는 점은 아쉽다. 최초의 소셜커머스 업체로 등장해 e커머스 시장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지만, 이제는 존재감이 많이 줄었다.

위메프와 티몬은 매출은 늘고 손실은 줄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지만, 두 회사 모두 자본잠식 상태라는 점은 문제다. 위메프는 이미 자본잠식 상태였고 티몬은 지난 해 자본잠식으로 돌아섰다.

이제는 이들이 새롭게 대대적인 투자를 유치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이제는 진짜 수익을 거둬야 할 시점이 도래했다고 볼 수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