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호(보안) 업무 담당자 절반이 현재 다른 업무로의 변경을 희망하고, 자녀에게도 보안직종을 추천하지 않겠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유망직종으로 분류돼온 보안담당자들의 실제 직업 만족도가 크게 떨어진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CONCERT)는 최근 개최한 ‘포어캐스트(FORECAST) 2018’ 행사 참가자 가운데 269명을 대상으로 정보보안 직종 만족도에 초점을 맞춘 기업 보안 담당자 의식조사를 실시, 분석보고서를 2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보안이 아닌 다른 업무로의 변경 희망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49.7%의 응답자가 업무 변경을 희망했다. 어느 직종에 물어봐도 자신의 직업에 만족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는 것이 직장인들의 통념이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두 명 중 한 명꼴로 타 직무로의 변경을 희망하는 것은 결코 낮은 수치는 아니다. 특히 그동안 직업 관련 조사에서 거의 빠지지 않고 ‘유망직종’으로 분류돼 왔던 정보보호 직종의 특성을 감안하면 더더욱 그렇다.

직급별로는 주임, 대리급의 직종변경 희망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많은 처우개선과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만약 귀하의 자녀가 보안직종으로 진출을 희망한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라는 질문에는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49.7%의 응답자가 보안직종 진출을 만류하겠다고 응답했다. 자녀의 보안직종 진출을 만류하는 이유로는 ‘보안부서의 낮은 위상’(33.7%), ‘과도한 업무’(25.3%), ‘사고에 대한 스트레스’(16.9%)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자녀의 보안직종 진출을 희망하는 경우 희망하는 진출분야는 ‘정보시스템 감리 및 인증’(25.9%), ‘정보보안 컨설팅’(18.8%), ‘암호 및 인증기술’(17.6%), ‘시스템 및 네트워크 기술’(12.9%) 순으로 나타났으며, ‘정보보안 관제’(3.5%)와 ‘정보보안 마케팅’(1.2%)은 극히 적은 응답자만이 선택했다.

설문을 주관한 CONCERT 심상현 사무국장은 “이번 설문을 통해 드러났듯 두 명 중 한 명이 그만두고 싶어하는게 정보보호 직종의 현실이라면, 정부와 대학 등을 중심으로 양성하고 있는 신규 정보보호 인력들은 애초의 예상치보다 1.5배가 더 필요할 수도 있다는 뜻”이라며 신규인력만큼이나 중요한 기존 인력들에 대한 처우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