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아피(지사장 송한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8’에서 삼성전자와의 파트너십 확대로 ▲갤럭시 S9 ▲갤럭시 S9 플러스 ▲갤럭시 노트8 스마트폰과 ▲스마트TV ▲PC ▲노트북 사용자들을 사이버보안 위협으로부터 더욱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28일 발표했다.

맥아피가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들의 61%가 5년 전 대비 사이버위협이 더 우려할 만한 상황으로 더욱 심각해졌고, 73%는 안티바이러스 소프트웨어를 구입했거나 또는 앞으로 구입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공공 와이파이(Wi-Fi)나 안전하지 않은 와이파이에 연결할 때 필요한 데이터 보안을 위해 가상사설망(VPN) 솔루션을 사용하는 개인 사용자들은 단 19%에 불과했다. 이는 기업이 시작 단계부터 안전하지 않은 와이파이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해야 할 필요성이 있음을 보여준다.

삼성 갤럭시 S9, 갤럭시 S9플러스와 갤럭시 노트8에는 모바일용 안티멀웨어 솔루션인 맥아피 바이러스 스캔(VirusScan)과 맥아피가 백엔드 기술을 제공하는 삼성 시큐어 와이파이(Secure Wi-Fi)가 선탑재돼 있다.

삼성은 개인 사용자 보안을 위해 최고 수준의 보안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는 다중 레이어 보안 중 시큐어 와이파이(Secure Wi-Fi)를 통해 개인정보와 민감 정보들을 암호화해 보호되지 않은 공공 와이파이나 개인용 와이파이에 연결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을 줄여준다.

시큐어 와이파이는 유럽 전역과 미국 내 일부 사업자를 통해 제공되는 갤럭시 노트8에 탑재돼 제공되고 있다. 기존 갤럭시 노트8 사용자들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삼성은 매월 250MB의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하며, 제공된 데이터를 모두 사용시 일별·월별 무제한 사용권을 구매해 해당 기능을 용량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본 기능은 갤럭시 S9, 갤럭시 S9 플러스에서도 동일한 조건으로 탑재돼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미국과 한국을 시작으로 전세계 175개국의 삼성 스마트 TV에 ‘맥아피 시큐리티 포 TV(McAfee Security for TV)’ 앱이 선탑재돼 있다. 맥아피 시큐리티 포 TV는 삼성 스마트 TV에서 실행되는 애플리케이션을 스캔해 악성코드를 탐지하고 차단한다.

PC와 모바일,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 걸쳐 보안을 제공하는 ‘맥아피 라이브세이프(McAfee LiveSafe)’는 지난해에 이어 모든 2018년형 삼성 PC와 노트북에 선탑재됐다. 삼성 PC 사용자는 60일 무료 평가판 사용 후 특가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맥아피의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 부문 존 지아마테오(John Giamatteo) 총괄 부사장은 “사람들이 점점 더 많은 유형의 기기와 장소에서 접속함에 따라 온라인 생활에서 보안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다. 보안 취약점과 위협이 증가하는 시점에서 맥아피는 삼성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고객이 언제 어디서든 안심하고 네트워크에 연결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게 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