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네트워크 운용 AI로 지능화…‘뉴로플로우’ 개발

KT(회장 황창규)가 인공지능(AI) 기반 네트워크 운용 플랫폼(Operations Intelligence Platform)인 ‘뉴로플로우(Neuroflow)’를 개발했다.

‘뉴로플로우’는 유무선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으로부터 수집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고, 반복적인 딥러닝으로 네트워크 운용 의사결정을 돕는 AI 네트워크 운용 플랫폼이다.

그간 롱텀에볼루션(LTE) 장애 예측 시스템 등, 일부 네트워크 구간에 AI를 적용한 사례는 있었으나, 유선과 무선, 사물인터넷(IoT) 등 어떠한 네트워크의 데이터라도 모두 분석되는 AI 플랫폼이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란 게 KT의 설명이다.

KT 융합기술원 직원들이 연구소에서 인공지능 네트워크 운용 플랫폼 ‘뉴로플로우’를 테스트하고 있다.

KT는 ‘뉴로플로우’를 기반으로 네트워크 장애 근본원인 분석, 장애 예측, 네트워크 설계 등 네트워크 운용을 단계적으로 지능화할 계획이다. 오는 2020년까지 ‘인공지능 네트워크 관제센터’를 구축해 AI 기반의 안정적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뉴로플로우’를 통해 네트워크 운용이 지능화되면 고객에게 더 신속한 고품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으로 KT는 기대하고 있다.

KT의 ‘뉴로플로우’는 오픈소스 기반으로 개발돼 확장과 재활용이 손쉬우며 다양한 운용 업무의 지능화에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뉴로플로우 개발 성공을 발판 삼아 인공지능 기반의 네트워크 운용관리 분야를 혁신해 나갈 것”이라며, “KT는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인공지능 기술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