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폐 기로에 섰던 1세대 보안기업인 퓨쳐시스템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간다.

퓨쳐시스템은 법원에 재출한 회생계획안이 19일 열린 관계인 집회에서 가결돼 서울회생법원 14부로부터 인가 결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6월 15일 서울회생법원으로부터 회생절차 개시 명령을 통보 받았다. 이후 회사 정상화를 위해 직원들이 고군분투해온 결과다.

퓨쳐시스템은 방화벽은 윈스에, 망연계 솔루션은 비욘드솔루션에 각각 매각하는 등 다른 여러 보안 솔루션 사업을 정리했다. 현재는 핵심 주력사업 분야인 가상사설망(VPN)·암호기술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김광태 퓨쳐시스템 대표는 “회생계획안 인가를 계기로 회사 전 부문에 걸쳐 조직을 재정비하고 주력제품인 ‘위가디아(WeGuardia) XTM’ 제품 안정화 등을 통한 성장계획을 실행해 채권단과 이해관계자, 고객들께 보답하고 재도약 기틀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기존의 유통방식에서 벗어나 파트너사와 협업해 새로운 유통방식을 도입할 것”이라며 “모든 임직원과 파트너사와 힘을 합쳐 재도약을 할 수 있도록 심기일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