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는 9일  2017년 3분기 연결 매출 5154억 원, 영업이익 47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분기 최대 매출을 경신한 수치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전분기 대비 10%가 증가했다. 광고, 콘텐츠, 커머스 등 모든 사업부문에서 고른 성장세에 힘 입었다.

우선 광고 플랫폼 매출은 1515억원을 기록했다. 플러스친구, 알림톡, 브랜드 이모티콘 등 카카오톡 기반 광고 상품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전년 동기 대비 19% 성장했다.

콘텐츠 플랫폼 매출은 전분기 대비 12%, 전년 동기 대비 32% 성장한 2615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 성장했다. 검은 사막의 해외 시장 선전과 음양사 출시 효과에 힘입었다. 로엔은 사상 최대의 실적을 보이며 전분기 대비 4%, 전년 동기 대비 28% 성장한 1221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콘텐츠 매출 역시 최근 카카오페이지의 국내 일평균 거래액이 5억원을 돌파하고 일본에서도 1억원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바탕으로 전분기 대비 18%, 전년 동기 대비 87% 성장한 455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매출의 경우 전분기 대비 22%,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커머스 부문의 견조한 성장세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24%, 전년 동기 대비 55% 성장한 1024억원을 기록했다.

결과적으로 3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6%, 전년동기 대비 57% 증가한 474억원을 기록하였으며, 영업이익률은 9.2%이다. 연결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274억원, 전년 동기 대비262억원 증가한 399억원을 기록하여 7.7%의 당기순이익률을 기록했다.

4분기 전망도 나쁘지 않다. 새로운 카카오광고 플랫폼이 오는 20일부터 오픈베타테스트(OBT)를 시작할 예정이며, 글로벌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PC 온라인 게임 ‘배틀그라운드’도 이달 14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열람 MAU가 전분기 대비 50%, 전년 동기대비 75% 이상 크게 성장했으며, 일본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픽코마도 전분기 80만명 수준이었던 일 열람자수가 100만명으로 증가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