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회장 황창규)와 이니텍(대표 장홍식)이 블록체인 기반 통합인증·권한관리 솔루션인 ‘블록체인 SSO/EAM’(가칭)을 공동 개발한다.

양사는 올해 업무 협력 및 공동개발 체계를 구축하고 2018년 1분기 제품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KT는 지난 7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전자서명 이미지 관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블록체인 활용 기술과 이니텍이 확보하고 있는 통합접근관리(EAM) 기술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IT 솔루션을 만들고 있다.

기존 블록체인 기반 인증서비스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스마트계약(Contract) 기반 통합인증과 권한관리를 지원하는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이 새로운 솔루션은 기존 대비 구축비용이 크게 절감되고 보안 기능도 개선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블록체인 SSO/EAM 솔루션은 기존에 구축돼 있는 업무서버(ERP, 포탈, 지식관리시스템 등)에 블록체인 노드를 설치해 기존 SSO/EAM 서버의 역할을 분산 처리하는 방법을 적용해 고가의 인프라 투자비용 등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또한 블록체인은 블록에 정보를 저장하고 블록은 체인으로 연결돼 분산된 노드에 동일하게 저장된다. 아울러 분산된 노드들에 의해 정보가 검증되기에 위·변조가 예방된다. 이러한 블록체인 기술 장점을 활용해 SSO/EAM의 인증 및 권한데이터들을 저장함으로 인증정보 보안성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시스템 장애 따른 서비스 중단 방지의 연속성과 가용성이 확보된다는 점도 기대되는 효과다. 시스템 장애 시에도 분산되어 저장된 블록체인 원장을 이용해 최종 인증정보를 검증해 사용자 인증 연속성과 가용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니텍측은 “블록체인 SSO/EAM 솔루션 외에도 향후 DB암호화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비정형데이터 솔루션 공동개발 등 KT와 연구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