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정보보호 R&D 데이터 공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정보보호 연구개발(R&D)에 활용된 연구 데이터를 공개한다.

KISA는 정보보호 전문기관・연구소, 기업, 학교 등에서 수집·구축한 ‘정보보호 R&D 데이터셋’ 목록을 정보보호산업진흥포털(www.kisis.or.kr)에 공개하고, 해당 데이터셋 공유신청을 11월 1일부터 접수한다고 밝혔다.

정보보호 R&D 데이터셋은 정보보호 기술 개발 및 검증을 위한 필수요소로 PC와 모바일 악성코드, 네트워크 트래픽 등 정보보호 기술 개발과 검증 등에 필요한 데이터 집합체다.

데이터셋은 학습 데이터가 기술품질을 좌우하는 지능정보시대에 그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은 이미 사이버보안연구에 활용된 악성코드, 해킹・이상 행위 정보, 공격트래픽 등의 데이터셋을 연구기관, 학교, 기업, 비영리기관과 공유하고 있다.

일간 바이라인

매일 아침
바이라인네트워크의 편지를 받아주세요.
재미있는 이야기와 최신 정보가 배달됩니다.

미국은 국토안보부가 운영하는 IMPACT(The Information Marketplace for Policy and Analysis of Cyber-risk & Trust)를 통해 사이버보안 연구에 필요한 1페타바이트 이상의 데이터셋을 구축해 호주, 캐나다, 일본, 영국 등 7개국 학교, 연구기관 등과 공유하고 있다.

KISA는 올해 우선 KISA・세인트시큐리티와 고려대학교의 사이버보안 R&D 연구에 활용했던 PC 악성코드 분석결과, 자바 스크립트 등 스크립트 난독화 도구, 모바일 정상・악성 앱, 자동차 해킹 데이터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보보호 전문 연구소와 기업, 학교 등의 협조를 얻어 공유 데이터 목록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KISA는 R&D 데이터셋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데이터셋을 활용한 악성코드 선제대응 및 탐지, 모바일 악성앱 탐지, 차량 이상징후 탐지 등 정보보호 기술을 개발해 경연하는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도 오는 12월 8일 KISA 판교 정보보호클러스터에서 정보보호학회와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공유된 데이터셋을 활용하고자 하는 국내 기업 또는 연구자는 정보보호산업진흥포털 내 ‘R&D 데이터셋’ 페이지에서 데이터 목록, 활용사례, 샘플데이터 정보를 확인 후, 필요 데이터를 신청할 수 있다.

KISA 신대규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정보보호 R&D 데이터셋 공유를 통해 R&D연구에 필요한 데이터 확보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기업의 다양한 우수 정보보호 기술 연구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사이버보안 연구 분야 데이터셋 공유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웨비나] 2024 일의 미래 DX- 협업툴 업무 혁신 전략!

  • 내용 : 디지털 전환 도구로서의 협업툴을 알아보고, 세계적 기업의 디지털 전환 성공사례와 인사이트를 공유합니다.
  • 일시 : 2023년 9월 21일 14시

LLM과 LangChain으로 만드는 차세대 챗봇

  • 내용 : 지금까지 발전해온 챗봇의 역사를 살펴보고, LangChain 이 도입된 이후 챗봇의 미래가 어떻게 바뀔지 논의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일시 : 2023년 10월 5일 14시

많이 본 기사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