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정보보호 연구개발(R&D)에 활용된 연구 데이터를 공개한다.

KISA는 정보보호 전문기관・연구소, 기업, 학교 등에서 수집·구축한 ‘정보보호 R&D 데이터셋’ 목록을 정보보호산업진흥포털(www.kisis.or.kr)에 공개하고, 해당 데이터셋 공유신청을 11월 1일부터 접수한다고 밝혔다.

정보보호 R&D 데이터셋은 정보보호 기술 개발 및 검증을 위한 필수요소로 PC와 모바일 악성코드, 네트워크 트래픽 등 정보보호 기술 개발과 검증 등에 필요한 데이터 집합체다.

데이터셋은 학습 데이터가 기술품질을 좌우하는 지능정보시대에 그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은 이미 사이버보안연구에 활용된 악성코드, 해킹・이상 행위 정보, 공격트래픽 등의 데이터셋을 연구기관, 학교, 기업, 비영리기관과 공유하고 있다.

미국은 국토안보부가 운영하는 IMPACT(The Information Marketplace for Policy and Analysis of Cyber-risk & Trust)를 통해 사이버보안 연구에 필요한 1페타바이트 이상의 데이터셋을 구축해 호주, 캐나다, 일본, 영국 등 7개국 학교, 연구기관 등과 공유하고 있다.

KISA는 올해 우선 KISA・세인트시큐리티와 고려대학교의 사이버보안 R&D 연구에 활용했던 PC 악성코드 분석결과, 자바 스크립트 등 스크립트 난독화 도구, 모바일 정상・악성 앱, 자동차 해킹 데이터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보보호 전문 연구소와 기업, 학교 등의 협조를 얻어 공유 데이터 목록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KISA는 R&D 데이터셋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데이터셋을 활용한 악성코드 선제대응 및 탐지, 모바일 악성앱 탐지, 차량 이상징후 탐지 등 정보보호 기술을 개발해 경연하는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도 오는 12월 8일 KISA 판교 정보보호클러스터에서 정보보호학회와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공유된 데이터셋을 활용하고자 하는 국내 기업 또는 연구자는 정보보호산업진흥포털 내 ‘R&D 데이터셋’ 페이지에서 데이터 목록, 활용사례, 샘플데이터 정보를 확인 후, 필요 데이터를 신청할 수 있다.

KISA 신대규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정보보호 R&D 데이터셋 공유를 통해 R&D연구에 필요한 데이터 확보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기업의 다양한 우수 정보보호 기술 연구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사이버보안 연구 분야 데이터셋 공유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5월 무료 웨비나 ]
  • 넥스트 노멀, 비즈니스 변화와 도전을 위한 DID 기술 활용 방안
    날짜 : 2022년 5월 25일 (수)
    시간 : 14:00 ~ 15:0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