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신혜성 대표

크라우드펀딩 스타트업 ‘와디즈‘ 는 11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지난 22일 이번 투자에는 한국투자파트너스, 스틱인베스트먼트, L&S벤처캐피탈, 신한은행이 참여했다.

와디즈는 지난해 3월 시리즈 A 투자에서 45억을 유치한 이후 18개월 만에 시리즈 B를 받았다. 2012년 설립 이후 5년 만에 총 16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시리즈 A의 주요 투자자였던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는 주요 투자자로 다시 참여했다.

와디즈는 이번 시리즈 B 투자를 통해 유치된 자금을 바탕으로 대체투자 부문 확장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강점 분야인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및 리워드형 크라우드펀딩 분야에서는 시장지배적 위치를 강화해 나가는 한편, 에너지 분야와 라이프스타일 분야로 펀딩을 확장해 단순한 펀딩 서비스가 아닌, 투자와 유통,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를 수 있는 차별화된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나겠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해외 주요국가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와 한국 투자자들이 우수한 해외기업 및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모두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한국투자파트너스 김종현 이사는 “최근 카카오뱅크, K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등장으로 온라인 기반의 금융서비스가 보편화되는 상황에서 투자서비스 부문의 대표적인 강자로 와디즈의 성장가능성에 주목했다”라며 “와디즈는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도 크라우드펀딩 선도기업으로 성장할 것”고 말했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세상을 바꾸려는 혁신가들이 신뢰자본을 토대로 보다 건강하게 자금을 조달하고 투자자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결과가 이번 시리즈 B 투자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라며 “스타트업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동력으로 자리매김하며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