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루바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 컴퍼니(HPE 아루바)가 머신러닝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인텔리전트 엣지’ 전략을 가속화하고 나섰다.

HPE 아루바는 지난해 정교한 머신러닝 AI 분석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니아라네트웍스와 라사네트웍스를 잇달아 인수했다. AI 기술을 유·무선 네트워크에서 수집된 컨텍스트(Context) 정보와 결합해 기업 네트워크 운영관리·보안상 나타나는 문제를 능동적으로 해결할 수 있게 하는 솔루션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HPE 아루바는 19일 마카오에서 개막한 아시아태평양지역(APAC) 사용자 컨퍼런스인 ‘APAC 에트모스피어(Atmosphere)2017’에서 분석 기반 사이버보안(Analytic-Driven Cyber Protection)을 구현하는 ‘360 보안 패브릭’을 발표했다.

‘이노베이션 엣지’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 첫 선보인 ‘360 보안 패브릭’은 지능형 사이버위협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360도 분석을 기반으로 조직 내부 네트워크에 침투한 보안위협을 빠르게 탐지하고 대응해 안전한 네트워크를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게 아루바의 설명이다.

그 핵심 구성요소 가운데 하나인 UEBA(User and Entitity Behavioral Aanlytics) 솔루션인 ‘인트로스펙트(IntroSpect)’가 머신러닝 AI 기술을 활용해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모든 사용자와 기기 등을 프로파일링하고 사용 현황을 분석해 이상행위를 감지한다.

이 솔루션은 아루바가 니아라네트웍스 인수로 확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이날 새롭게 선보인 소프트웨어 제품이다.

키어티 멜코트(Keerti Melkote) HPE 아루바 수석 부사장(GM)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360 시큐어 패브릭’을 소개하면서 “사이버보안을 위해서는 이제 네트워크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세밀하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로우 패킷, 애플리케이션과 사용자 인증 정보와 트래픽 프로세스까지 다양한 네트워크 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컨텍스트와 인사이트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멜코트 수석 부사장은 “아루바는 그동안 시큐어 코어 네트워크 솔루션을 정책 기반의 네트워크접근제어(NAC) 솔루션인 ‘클리어패스’를 연동해 사용자와 기기, 애플리케이션 사용을 통제해 왔다”라면서 “이제는 ‘클리어패스’에 ‘인트로스펙트’를 결합해 사용자와 기기의 이상행위가 나타나면 즉시 이를 감지하고 격리·차단해 위협 확산을 미연해 방지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기업에서는 내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위협이나 연결돼 있는 취약한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악용한 공격을 신속하게 탐지·대응해 내부 네트워크를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HPE 아루바는 라사네트웍스 인수로 확보한 네트워크 성능관리·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넷인사이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멜코트 수석 부사장은 “라사네트웍스를 인수한 뒤 이달 초에 ‘넷인사이트’를 출시했다”라면서 “현재 운영하고 있는 스위치와 무선AP가 작동하고 있는지 대시보드를 통해 초록색, 붉은색으로 나타내주는 것을 넘어 방대한 네트워크 정보를 보다 정교하게 분석해 사용자 경험을 저해하는 요소까지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머신러닝 AI는 보안 인사이트와 네트워크 인사이트를 확보해 IT 경험을 향상시키기는 강력한 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이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시사했다.

HPE 아루바가 최근 강조하고 있는 ‘인텔리전트 엣지’는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기업의 업무반경이 점점 넓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필요한 최적의 연결성과 이동성 수요를 충족한다. 또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IT운영을 효율화하는 동시에 매출과 고객 경험을 향상시켜 비즈니스 성과를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제공하기 위한 전략이다.

<관련기사> HPE 아루바, ‘인텔리전트 엣지’ 네트워크 전략 가속화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마카오=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