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보안원(원장 허창언)이 ‘금융 블록체인 테스트베드’ 구축을 마치고 가동에 들어갔다.

금융 블록체인 테스트베드는 금융회사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해 안전하고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개발·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구축했다.

금융보안원은 190개 금융사 등을 대상으로 필요한 블록체인 성능과 기능, 보안요구사항 등에 대한 개념검증(PoC)과 관련규제 검토를 지원한다.

다양한 금융서비스의 블록체인 적용 테스트 지원 체계를 갖추게 돼 보안성과 효율성을 갖춘 블록체인 기반 금융서비스 개발·제공에 기여할 것으로 금융보안원은 기대하고 있다.

금융 블록체인 테스트베드 구성도

테스트베드는 용인 본원 전산센터과 원격지에 각각 2개씩 4개 노드로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성했다. 멤버십, P2P네트워킹, 합의처리, 저장소관리, 스마트계약, 모니터링 및 통계관리, 사용자 인증 등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가동에 앞서 금융보안원은 블록체인 기반 고객인증과 펌뱅킹서비스 시나리오에 따라 성능테스트 등 개념검증을 실시해 금융 블록체인 테스트베드 유효성을 확인했다.

허창언 금융보안원 원장은 “이번 구축된 ‘금융 블록체인 테스트베드’는 금융회사가 혁신적이고 생산적인 블록체인 기반 금융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인큐베이터(Incubator)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며 “테스트베드를 본격 가동함으로써 블록체인 보안전문역량을 확보하고 금융회사가 4차 산업혁명에 차질 없이 대비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선제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