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pago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지난해 8월 베타서비스로 선보인 자사 인공지능 기술 기반 통역 서비스 ‘파파고(Papago)’를 1년 만에 정식 서비스한다고 19일 밝혔다.

파파고 정식 버전에서는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적용되는 글자 수 범위가 확대된다. 1회 최대 200자까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적용되던 베타 버전과는 달리, 정식 버전에서는 최대 5000자까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확대 적용된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일상에서 쓰는 회화 외에도 신문기사, 논문, 이메일처럼 긴 문장을 입력할 수 있다.

PC버전도 함께 선보인다. 파파고 PC버전에서도 모바일과 동일하게 최대 5000자까지의 인공신경망 번역 결과가 제공된다. 향후 PC버전에 맞춘 편의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사용자들의 개선 의견이 많았던 입력언어에 대한 발음표기와 발음듣기 기능이 정식 버전에 더해졌다.

‘한국어-영어’ 번역에 먼저 적용한 파파고의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은 현재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로 확장됐다. 네이버는 현대백화점, 신세계면세점, GS25, KEB하나은행 등과 업무 협약을 맺고 파트너사 직원이 외국인과 소통할 때 파파고 통역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 경호실, 서울지방경찰청 등에서도 파파고가 내장된 기기를 활용 중이다.

김준석 네이버 파파고 리더는 “하반기에는 베트남어, 대만어, 인도네시아어, 태국어도 파파고를 통해 통역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만큼 사용자들에게 보다 정확한 번역결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인공신경망 번역기술을 더욱 고도화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