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통신장비 RFP 발송…상용화 본격 행보

SK텔레콤이 5세대(G) 통신 상용화를 위한 본격 행보를 시작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5G 통신 장비 도입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국내외 5G 통신 관련 ICT 협력사를 대상으로 5G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했다고 30일 밝혔다.

RFP 발송 대상은 지난 4월 SK텔레콤이 공개한 정보공개요청서(RFI)에 답변서를 제출한 ICT 협력사들이다.

5G RFP는 5G 통신 장비 도입을 위해 SK텔레콤이 구상하는 5G 상용 시스템의 요구사항을 정리한 문서다. ICT 분야 협력사들은 이번 RFP 세부조건을 반영해 입찰에 참여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약 3개월 동안 제안서 접수·설명회 개최 과정을 거쳐 10월 말 입찰 후보 업체를 선정한다. 선정된 협력 업체와 추가 RFP 등 5G 상용망 구축을 위해 구체적으로 논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t-5g이번에 발송한 RFP는 SK텔레콤이 구상하는 기지국·코어 장비·가상화 인프라 등 5G 상용 장비의 세부 기술과 사업 요구사항을 담고 있다. ▲5G 주파수 후보 대역 별 무선 전송 규격과 성능 ▲가상화 코어 네트워크 기술 ▲롱텀에볼루션(LTE) 네트워크와 5G 네트워크의 연동 등 5G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RFP에 3GPP 등 국제 표준 기구가 주요하게 논의하고 있는 5G 기술을 토대로 설계된 SK텔레콤의 5G 시스템 구조와 형태, 성능 등 네트워크 운용 및 설계 노하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SK텔레콤은 협력사들과 논의한 5G 기술이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 등 글로벌 5G 표준 협의체에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강종렬 SK텔레콤 인프라부문장은 “5G 상용화를 위해서는 국내외 다양한 업체와의 협력이 필수”라며, “이번 RFP 발송을 시작으로 5G 선도 기반을 공고히 하고 상용화를 앞당겨 고객에게 차별적인 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