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인증(대표 김상준)은 LG전자가 이달 초 국내 서비스를 개시한 ‘LG페이’에 지문기반 생체인증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LG페이는 서비스 개시와 함께 신한카드, KB카드, BC카드, 롯데카드 4개 카드사를 우선 지원하고 있다. 한국정보인증은 이 가운데 신한카드, 롯데카드에 생체인증서비스를 제공하고 9월에는 농협카드에도 서비스를 추가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페이에 이어 LG페이에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됨에 따라 한국정보인증은 생체인증서비스 사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이 회사는 지난 2015년 8월 삼성페이에 지문인증서비스를 제공하며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FIDO(Fast IDentity Online) 기반 생체인증서비스 상용화에 성공했다.

앞으로 한국정보인증은 금융분야에서 외에도 쇼핑, 교육, 게임, 공공,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의 분야에서도 사용자들이 지문인증 등 다양한 생체인증서비스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정보인증 인증사업본부 임인혁 상무는 “생체인증서비스와 관련 인증수단과 이용분야 다양화에 사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정보인증이 채택하고 있는 생체인증서비스 사업모델은 서비스 제공 방식이다.

김상준 한국정보인증 대표는 “지금까지 고액의 투자가 소요되는 ‘솔루션 공급’ 방식 대신 서비스를 사용한 만큼만 요금이 발생하는 ‘서비스 제공 방식’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라며, “향후에도 어떤 분야에서나 쉽고 빠르고 저렴하게 생체인증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도록 현재의 방식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