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이오링크(대표 조영철)가 대용량 백본스위치 2종을 출시했다. 2.4테라비트(Tbps)·4Tbps 스위치 2종을 개발해 티프론트 제품군을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다산네트웍스, 유비쿼스, 한드림넷에 이어 파이오링크까지 국내 기업이 출시한 멀티테라비트급 백본스위치 종류가 늘어났다.

창립 후 애플리케이션딜리버리컨트롤러(ADC), L4-L7 스위치 시장에 집중하던 파이오링크는 몇년 전 티프론트 보안스위치를 개발하면서 L2와 L3 계층까지 제품군을 확대했다. 티프론트 보안 스위치로 그동안 공공, 기업, 교육 등 다양한 산업에서 구축 사례를 확보했다. 여기에 신규 고성능 백본스위치까지 라인업을 확장하면서 L2부터 L3, 액세스부터 코어망까지 아우르는 통합 스위칭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

tifront-bs9609bs9613신제품 티프론트 백본스위치는 BS9609, BS9613 등 두 제품으로 선보인다. 2.4 및 4테라의 스위칭 용량과 대용량 버퍼, 100만 회선 라우팅 기능을 제공하는 장비로 백본망의 급증하는 트래픽 용량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 네트워크의 가용성을 높인다.

BS9613의 경우 1기가비트 480개, 10기가비트 200개, 100기가비트 20개 등의 최대 이더넷 포트 수를 지원한다. 동일 시리즈 내에선 서비스 라인 카드와 운영체제 소프트웨어를 혼용할 수 있어 확장성을 높이고, 저전력 설계로 운용 관리 비용을 줄여준다.

파이오링크측은 “이번 백본스위치 출시로 네트워크 구축시 티프론트 제품군의 경쟁력이 더 강화될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