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벌기 시작한 마이리얼트립, 2분기 첫 흑자

여행 앱 마이리얼트립이 올 2분기에 첫 흑자를 냈다. 영업이익은 5억원이고,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3716억원으로 사상 최대라고 3일 밝혔다.

마이리얼트립 측은 2분기 실적 호조를 두고 “항공, 숙소, 액티비티, 키즈 등 전 사업군의 고른 성장과,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출시한 마이팩 사업 및 B2B(기업 간 거래) 사업의 가파른 성장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B2B 부문은 2분기 거래액이 1분기 대비 2.5배 이상 증가했다. 마이리얼트립은 지난해 2월 하나투어 육경건 전 대표를 B2B 사업을 총괄하는 사내독립기업(CIC)의 대표로 영입해 B2B 사업을 본격화 한 바 있다.

마이리얼트립 B2B 사업은 기업들의 사내 복지몰, 출장, MICE 법인단체, 해외 연수, 임직원 복지, VIP 의전, 친목·모임 단체여행 등의 법인 제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 넥슨, 농심, 요기요 등 약 100여개 기업들이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마이팩은 830만 명의 고객 데이터 분석을 통해 항공, 숙소, 투어·액티비티 등을 조합한 상품이다. 지난 3월 출시 이후 월 거래액 25억원을 기록했다.

이동건 대표는 마이리얼트립 대표는 “이번 실적은 B2B 사업과 복잡한 여행 준비 과정을 간소화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원하는 현대 여행자들을 위한 마이팩 출시 등 새로운 성장 동력을 꾸준하게 확보한 결과”라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또한 강화해 여행 슈퍼 앱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