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서울교통공사, 여행객 위한 캐리어 배송 서비스 확대

한진이 공항까지 짐을 미리 부칠 수 있는 ‘캐리어 배송’ 서비스를 확대한다.

한진은 10일 서울교통공사와 배송 서비스를 화대하고 여행객들의 편의를 돕겠다고 밝혔다.

한진의 캐리어 배송 서비스는 ‘또타러기지’를 통해 이뤄진다. 서울교통공사가 국내외 해외여행객의 이동 편의를 돕기 위해 캐리어 보관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로, 한진이 배송 서비스를 맡는다. 서울교통공사가 서울 주요 관광 명소의 지하철역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캐리터 접수 장소를 마련하고, 한진이 인천공항 한진택배카운터까지 운송해 공항에서 짐을 찾을 수 있도록 한다.

또타러기지의 서비스 이용자 수는 계속 해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 당시 운영이 잠시 중단됐으나 지난해 5월 운영을 본격 재개하면서 올해 5월 기준 배송 서비스 이용객은 전년 대비 7.5배 늘었다. 외국인 고객 비중도 70%에 달한다.

서울교통공사는 또타러기지를 기존 기존 4곳(서울역/홍대입구역/ 명동역/김포공항역)에서 지난 4월 총 7곳(종로3가역/수서역/잠실역)으로 추가 확대했다. 또 지하철 물품보관 어플리케이션인 ‘또타라커’를 통해서도 배송 신청을 할 수 있고, 공항 리무진 버스와 연계성을 높이는 등 제휴처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이 밖에도 한진은 집에서 인천공항에서 짐을 한 번에 부칠 수 있는 ‘공항택배’를 비롯해 골퍼들이 전국 곳곳의 골프장과 인천공항으로 골프백을 보낼 수 있는 골프 택배 서비스 등 특화배송 서비스를 다양하게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한진 관계자는 “해외여행 이용객이 올해 1분기에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한진은 빠른 배송망을 통해 고객들에게 여행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며 “고객들의 이용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개발해 편안한 여행과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