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2분기 영업이익 356억원…전년 동기 대비 0.3% 감소

한진이 올 2분기 영업이익 35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0.3% 감소해 유사한 실적을 냈다. 회사 측측은 “안정적인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8일 한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잠정 매출은 73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56억원으로 전년 동기 357억원 대비 유사한 실적을 냈다.

올해 상반기 누계 매출액은 1조444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했다. 같은 기간 누계 영업이익은 5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유사한 실적을 유지했다.

한진은 올 1월 대전 메가 허브 터미널 개장에 따른 운영 효율성 제고 효과와 글로벌 이커머스 물량 확보가 실적에 본격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 택배사업 경우, 대전메가허브 터미널 운영에 따른 영업 활성화와 네트워크 최적화로 신규 물량 유치와 함께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으며 국내외 이커머스 물량 또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물류 사업은 컨테이너 하역 사업을 중심으로 수익을 내고 있다. 한진은 지난 5월 회사가 참여한 인천글로벌컨테이너터미널(가칭)이 인천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 운영사 공모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됨에 따라 앞으로도 항만물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사업은 미국 직구과 C커머스 물량까지 배송량을 늘리고 있다. 또 이를 위해 인천공항GDC의 통관 캐파를 확대하는 등 과감한 시설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해외 거점 역시도 올해 22개국 42곳으로 확대하는 등 유럽 및 몽골 지역 물류시장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와 함께 런칭 1주년을 맞이한 ‘훗타운’을 비롯해 ‘원클릭’, ‘SWOOP(숲)’ 등 디지털플랫폼 서비스를 확대하고 사용 편의성을 개선함으로써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한진은 올해 매출액 3조650억원, 영업이익 1천380억원을 영업목표로 수립하고 ▲해외 성장역량 지속 확충, ▲디지털플랫폼 사업 경쟁력 강화, ▲택배사업 수익성 제고, ▲물류사업 수익기반 확충, ▲준법 및 안전관리 강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진 관계자는 “물류 시장 경쟁심화와 국내외 경기 둔화에도 매 분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하반기에도 신규 물량 유치와 해외 거점 확대 등에 따른 실적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