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메리츠 3개사에서 1조3000억원 자금 조달

홈플러스가 메리츠증권·메리츠화재·메리츠캐피탈 3개사와 3년 만기 조건으로 1조3000억원 규모 리파이낸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지난 4월 메리츠 3개사와 리파이낸싱 계약에 합의해, 지난 22일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 홈플러스는 최근 금융시장이 경색된 상황에서도 양호한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해, 자금 운용 폭이 한층 더 넓어지게 됐다고 강조했다.

홈플러스는 이번 계약에 따라 이날 1차로 1조 원을 인출한 후, 6월 10일 잔액인 3000억 원을 인출할 계획이다. 인수금융 잔액, 임차보증금 유동화증권 및 메리츠 후순위 대출금 등을 상환한다. 남은 자금은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전환 등 운전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홈플러스는 이번 리파이낸싱을 통해 약 1조 원의 유동부채를 상환하면서 재무안정성이 크게 개선됐으며, 금년 상반기에는 자산재평가도 예정돼 있어 총 1조 원대로 예상되는 재평가가 완료되고 나면 부채비율 등 재무구조도 확연히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