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머스BN] 중국 e커머스를 바라보는 쿠팡, 네이버, 카카오의 다른 관점

알리와 테무가 국내로 빠르게 밀고 들어오는 가운데, 한국 이커머스 사업 선봉장들은 올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과 여러 행사에서 이들 중국 e커머스(C커머스)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각 사의 중심 사업에 따라 태도가 확연히 다릅니다. 쿠팡은 C커머스의 진입에 대해 경계하는 모습을 내비췄다면 네이버와 카카오는 침체하는 광고 시장 속에서 C커머스를 동지로, 커머스 시장에서는 각기 다른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