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사우디 보안 국영기업 SITE와 합작법인 설립

안랩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기업 SITE(Saudi Information Technology Company)와 사이버 보안 합작법인(JV)을 설립한다.

안랩은 사우디아라비아 공공투자기금(PIF)이 전액 출자한 사이버 보안 및 클라우드 공급 국영기업인 SITE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현지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로 안랩과 SITE는 각각 25%, 75% 공동출자 형태로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합작접인을 설립하기로 했으며, 올해 상반기 내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내 공공기관 및 기업에 ▲클라우드 및 인공지능(AI) 기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보안 위협 분석 플랫폼 ‘안랩 XDR’ ▲네트워크 보안 제품군 등 안랩의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추후 생성AI 보안, 사물인터넷 운영기술(IoT·OT) 보안 등 솔루션과 서비스의 범위도 확대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설립을 통해 SITE가 보유한 사우디아라비아 공공시장 고객을 포함해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까지 사이버 보안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SITE는 이번 JV 설립과 더불어 공동 사업 협력 강화를 위해, SITE의 100% 자회사인 SITE 벤처스가 안랩 지분 10%를 인수하는 투자를 단행한다. 투자 금액은 약 744억원으로 납입 예정일은 6월27일이다.

강석균 안랩 대표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양사가 보유한 경쟁력에 기반한 장기적 협력으로 중동 지역에서 함께 성장해 나가자는 의미”라며 “안랩의 사이버 보안, 클라우드, AI 기술력을 알리는 동시에 글로벌 매출 성장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