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립, ‘즐찾 장소 소개’ 챌린지…상반기 3억원 쏜다

네이버에서 전국의 사용자가 ‘클립 특파원’이 되어 자신이 즐겨 찾는 장소를 숏폼으로 소개하는 ‘클파원(클립 특파원)’ 챌린지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클파원 챌린지는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매월 다른 주제로 진행되며 4월 챌린지 주제는 ‘꽃놀이’다.

이번 챌린지는 블로그나 네이버 TV 창작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달의 주제에 맞는 장소 3곳을 담은 클립 3개를 네이버 블로그앱이나 나우앱을 통해 업로드하면 된다. 클립은 영상에 소개된 장소로 연계되는 장소 스티커를 부착해야 하고, #클파원챌린지 해시태그 및 전체 공개로 설정해야 한다. 업로드한 3개의 클립이 각각 좋아요(하트) 10개를 달성하면 자동으로 참여가 완료된다.

이번 챌린지는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클립 창작자로 도전하고 클립 서비스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단계별 혜택을 제공한다. 미션을 완료한 참가자에게는 네이버페이 포인트 1만 원(예산 소진 시 종료)을 지급하며, 클파원 랭킹 500위를 달성한 채널은 네이버페이 포인트 3만 원, 랭킹 100위를 달성한 채널은 네이버페이 포인트 10만 원을 추가 지급한다. 챌린지 랭킹은 이달의 챌린지 미션을 완료한 채널 내 모든 챌린지 클립 콘텐츠들의 재생수와 스티커 클릭수를 기준으로 집계된다.

3개월 연속 꾸준히 챌린지에 참여한 창작자를 위한 특별한 혜택도 제공된다. 3개월 연속 미션을 완료한 채널 1000개를 추첨하여 네이버페이 포인트 3만 원, 3개월 연속 랭킹 500위를 기록한 채널 100개를 추첨하여 네이버페이 포인트 10만원, 3개월 연속 랭킹 100위를 기록한 채널 전원에게 네이버페이 포인트 30만원을 지급한다.

네이버앱서비스 이재후 총괄은 “MZ세대 사용자가 선호하는 핫플레이스와 이들에게 익숙한 숏폼 콘텐츠를 결합한 챌린지를 진행함으로써 많은 사용자들이 직접 클립 서비스를 경험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챌린지를 통해 클립에서 취향에 맞는 장소를 발견하고 생생한 정보를 얻고, 나아가 실제로 장소를 방문해 보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