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청년들, 시간제보험료 870원으로 인하

배달의민족 물류를 전담하는 우아한청년들이 또 한 번 시간제 보험료 인하에 나섰다.

우아한청년들은 1일 시간당 보험료를 870원으로 인하했다고 밝혔다. 이번 보험료 인하는 지난해 12월에 이어 4개월만이다.

우아한청년들이 2019년 12월 1일 도입한 ‘시간제보험’은 배민커넥트 배달을 수행하는 라이더들이 운행한 시간만큼 보험료를 지불하는 보험 서비스다. 우아한청년들 측은 “시간제보험은 그동안 비싼 보험료가 부담돼 가입률이 낮았던 라이더들의 환경을 고려해 우아한청년들이 업계 최초로 개발·출시한 제도다”며 “배달종사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보험 가입장벽을 낮추는 효과가 있으며, 이는 라이더의 사회적 안전망을 확대하는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1일부터 적용되는 보험료는 도입시기 대비 50.8% 인하된 금액이다. 출시 당시 시간당 보험료는 1770원이었다. 회사 측은 최저가 유지는 상생파트너로서 라이더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우아한청년들의 의지와 낮은 사고율·손해율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우아한청년들은 보험사와의 꾸준한 합의를 통해 라이더의 사회적 안전망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간제보험 도입 이후  보험사를 기존 1곳에서 현재 4곳(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하나손해보험, 현대해상)까지 늘렸으며 업계에서 유일하게 이륜차 외 수단에도 시간제보험을 제공하고 있다.

우아한청년들 관계자는 “더 많은 라이더가 안전한 배달환경을 제공받고 사회적 안전망에 들어올 수 있도록 시간제보험 도입부터 고도화까지 노력한 결과, 최저가를 유지하게 됐다”며 “배달종사자의 사회적 안전망을 확대해나가는 선도기업으로서 라이더가 더 안전한 환경에서 배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