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트웨이브, 2023년 연결 기준 매출 전년 대비 1.7% ↑

커넥트웨이브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4603억원, 조정 EBITDA(상각 전 영업이익) 590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각각 전년 대비 1.7%, 10.5% 늘어났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2.6% 증가한 약 365억원을 기록했다.

커넥트웨이브의 지난해 연결기준 총 거래액은 12조6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2% 늘었다.  각 사업 부문 별로 살펴보면, ‘데이터 커머스(다나와, 에누리, 빌트온, 스윗트래커)’ 부문 총 거래액(GMV)은 2022년 대비 6.4% 늘어난 2.5조원을 기록했다. 컴퓨터 및 가전제품 뿐 아니라 패션, 뷰티, 식음료 카테고리를 확장한 결과다.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이커머스 시장 성장세 둔화, 컴퓨터 및 가전제품 수요 감소에 따른 가격비교 트래픽 감소 영향으로 2022년 평균 1,880만여명에서 2023년 1,820만여명으로 3.3% 줄었다. 

다만 데이터 커머스 부문 매출은 2022년 1,581억원에서 2023년 1,955억원으로 23.7%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다나와 편입 효과 및 카테고리 확장 노력으로 컴퓨터 및 가전제품 수요 감소 영향을 최소화했다는 설명이다. 

‘이커머스 솔루션(메이크샵, 플레이오토, 링크프라이스)’ 부문의 2023년 고객(셀러) 수는 전년 대비 5.9% 증가한 4만5894 명이다. 총거래액(GMV)은 동기 대비 0.2% 늘어난 9조8000억원이다. 회사 측은 플레이오토(복수마켓 통합솔루션)와 마이소호(모바일 쇼핑몰 구축 솔루션)의 고객(셀러) 수 증가가 성장을 견인하여  전반적인 이커머스 시장 성장세 둔화와 온라인 광고시장 부진 등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거래액이 늘어났다고 부연했다. 수익성이 낮은 상품 판매사업 중단과 온라인 광고시장 둔화에 따른 광고 매출 감소로 2023년 매출은 전년 대비 213억원 줄어든 979억원이다. 다만, 커넥트웨이브 측은 중단 사업 제외시 영업수익 감소율은 5.4%이라고 강조했다.

크로스보더 커머스(몰테일, 쉽겟)의 지난해 총거래액은 2022년 대비 8.2% 줄어든 2200억원을 기록했다. 대형가전 및 단가가 높은 주류의 해외직구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같은 해 크로스보더 커머스 부문 매출은 지난해 대비 5.2% 감소한 1561억원이다. 구매대행 및 배송대행 건당수수료를 방어했다는 설명이다.

다만 같은 해 크로스보더 커머스 부문 출고건수는 같은 기간 3.1% 증가한 229만 건을 기록했다. 회사는 고환율 및 물류비용 급등 등 비우호적 대외환경에도 불구하고 미국발 패션 및 건강기능식품 해외직구 증가와 해외간 크로스보더 커머스 증가 영향으로 출고건수가 늘어났다고 강조했다. 

커넥트웨이브의 이건수 CEO는 “올해 구축될 이커머스 업계 최초의 특화 생성형 Ai ‘PLAi(플레이)’를 중심으로 데이터커머스, 이커머스 솔루션, 크로스보더 커머스 사업의 기본기를 강화하고 플랫폼 간 시너지를 확대함으로써 고객과 셀러를 위한 서비스를 끊임없이 향상시켜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커넥트웨이브는 이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144만5789주를 소각했다고 발표했다. 2022년 12월 말 기준 총 발행 주식 수의 3%이자, 전체 소각 주식 수의 20% 수준이다. 소각 기준일은 5월 3일, 변경상장예정일은 5월 20일이다. 회사는 오는 2027년까지 2022년 말 기준 총 발행 주식 수의 15%를 소각할 예정이다. 커넥트웨이브측은 “지난해부터 5년 동안 진행되는 주식소각과 생성형 Ai 도입 등 사업고도화를 통한 실적 개선으로 주주 이익환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기업 밸류업 정책에도 발맞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